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조회 수 12914 댓글 0
Extra Form

경제적인 친환경 4세대형

국내 전문가들과 방안 논의

오늘 대통령에게 지원 요청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이사회 의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본사에서 3시간 동안 만찬을 하고 나오고 있다. 왼쪽부터 게이츠 의장,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 한 사람 건너 이 부회장. 오른쪽 끝은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뉴스 1]


 ‘소프트웨어의 황제’로 불렸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이 한국과 공동으로 친환경적이면서 경제적인 차세대 원자로 개발을 추진한다. 2008 MS사의 일선 경영에서 손을 뗀 그는 테라파워라는 에너지 벤처기업의 설립에 참여해 이사회 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게이츠 의장은 21일 서울대 CJ인터내셔널하우스에서 KAIST 장순흥(원자력 및 양자공학) 교수와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소듐냉각고속로(SFR) 개발사업단장 등과 만나 4세대 원자로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교육과학분과 위원으로 참여했던 장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4세대 원자로 개발을 추진 중인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테라파워가 원형로(프로토타입)를 공동 개발하는 방안을 놓고 향후 3개월 정도 타당성을 집중 검토한 뒤 최종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 교수와 게이츠 의장은 22일 청와대를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이 같은 계획을 소개하고 정부 지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장 교수는 “미국과 한국 모두 차세대 원자로의 형태가 탱크형이고 연료도 금속(우라늄 합금)이어서 공동 개발에 나설 경우 개발 기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테라파워 측은 2022년까지 600㎿급 원자로를, 한국은 2028년까지 15000억원의 연구비를 투자해 150㎿급 소형 원자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게이츠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대 근대법학교육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강연에서도 “빈곤·기후 변화 등 전 지구적 문제를 풀기 위한 기술을 고민하고 있다”며 “가난한 나라에 낮은 비용으로 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원자력 등 새로운 에너지 기술개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원자력 에너지는 안전·폐기물의 문제가 있어 유일한 대안은 아니다”라며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소비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새로운 혁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는 “창조경제를 어떻게 달성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게이츠 의장은 2007년 하버드대학의 졸업식에 이어 2008 1월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현대 자본주의를 비판하면서 소외된 계층을 배려하자는 의미에서 ‘창조적 자본주의’를 역설했었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게이츠 의장은 “한국은 빈곤한 국가에서 발전한 세계적으로 특별한 케이스이고 지금은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해 있다”며 “애플 같은 기업을 따라 하기보다 한국만의 고유한 길을 찾아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기초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모방을 뛰어넘으려면 창조가 필요하다”며 “지식이 어디든 있지만 창조를 위해서는 이를 단순 사용하기보다 기본이 되는 기초적 지식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1975년 하버드대를 자퇴하고 MS를 창업했던 게이츠 의장은 “창업을 위해 자퇴를 고민한다”는 한 서울대생의 질문에 “가능하면 추천하고 싶지 않다. 창의성은 지식 속에서 나오는 것이며 대학 생활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 많다”고 조언했다. 이날 강연엔 미리 신청을 한 교수와 학생 300여 명만 참석했다.


한편 게이츠 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을 방문해 이재용 부회장과 최지성 미래전략실장 등 삼성그룹 임원들과 만나 IT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만찬을 했다. 그는 일선 경영에서 물러나긴 했지만 회사의 장기 전략을 결정하는 MS 이사회의 의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오후 9시쯤 사옥을 나선 게이츠 의장은 이날 만남에 대해 “유익한 논의였다. 삼성과 MS 간의 협업에 대해 얘기했고 컴퓨팅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MS사의 새 운영체제인 윈도8에 대한 의견을 나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윈도8을 통해 얼마나 많은 혁신이 이뤄지고 있는지 얘기했고, 교육분야 등에서 삼성과 뭘 함께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답했다.


◆소듐냉각 고속로=나트륨이라고도 불리는 소듐(Na)을 냉각재로 사용한다. 고속중성자에 의한 핵분열 반응으로 생산된 열에너지를 소듐냉각재로 전달해 증기를 발생시키고 이 증기로 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한다. 소듐냉각 고속로는 사용후 핵연료의 자체 재순환을 통해 우라늄 자원의 활용률을 지금보다 100배 이상 향상시킬 수 있다. 또 사용후 핵연료의 방사성 독성을 1000분의 1, 부피를 20분의 1로 감소시키는 장점이 있어 ‘4세대 원전’으로 분류된다. 현재 국제공동연구로 소듐냉각 고속로가 개발되고 있으며 2030년께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정봉·이지상,  <빌 게이츠, 한국과 원자로 개발 추진>, 중앙일보, 2013-04-2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풍현 명예교수, 국제원자력학회연합회 의장으로 선출​ file NQE 2021.01.04 2028
공지 [수상] 최승규(윤종일 교수님 연구실) KRS(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 2020 우수논문상 수상 file NQE 2020.12.18 2482
공지 [수상] 박지혜(최성열 교수님 연구실),JNFCWT(방사성폐기물학회지) 2020 우수 연구상 수상 file NQE 2020.12.14 2763
공지 [수상] 강도규(최성열 교수님 연구실),JNFCWT(방사성폐기물학회지) 2020 우수 연구상 수상 file NQE 2020.12.14 2654
공지 [수상] 윤석주(최성열 교수님 연구실),JNFCWT(방사성폐기물학회지) 2020 우수 연구상 수상 file NQE 2020.12.14 2557
공지 [수상] 김형빈(최성열 교수님 연구실), NAT 2020학회 우수 연구 학생상 수상 file NQE 2020.11.30 3207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2020 차세대 국제여성과학기술인 캠프 연구발표 1위 수상 file NQE 2020.11.17 4588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풍현 명예교수 정년기념 Lecture file NQE 2020.11.17 4751
공지 [수상] 이수정(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분말야금학회 2020년 추계학술대회 신한다이아몬드 우수발표 논문상 file NQE 2020.11.13 4620
공지 [수상] 정승혁(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분말야금학회 2020년 추계학술대회 제3회 회가내스상 대상 file NQE 2020.11.13 4384
공지 [2020 새내기 학부생을 위한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가을학기 학과설명회 안내] file NQE 2020.11.10 477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용흠 박사(윤종일 교수님 연구실), 지하수 및 해수 환경에서 플루토늄의 이동을 촉진시키는 화학종 규명 file NQE 2020.10.12 6196
공지 [2020 궁극의 질문 강연회] 핵에너지를 이용한 2차 전지를 만들 수 있는가?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이정익 교수 file NQE 2020.10.08 7443
공지 [수상] 황재홍(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포스터부문 수상 1 file NQE 2020.10.07 6433
공지 [수상] 이서영(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우수연구상 수상 1 file NQE 2020.10.07 6693
공지 [수상] 신지호(장창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9 8446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8457
공지 [수상] Xuan Ha Nguyen(김용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8336
공지 [수상]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채원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20.09.04 837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부임 file NQE 2020.08.24 9156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충기 신임교원 Interview file NQE 2020.08.24 954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file NQE 2020.08.10 9083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10564
152 [수상] 한국원자력학회 2013 추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수상 / 김보경학생 관리자 2013.11.06 12042
151 성풍현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의 인간요소분과의 회장으로 선출 관리자 2007.05.04 12061
150 [출간] '공학이란 무엇인가' 성풍현 외 카이스트 교수 18명 관리자 2013.09.17 12083
149 [美타임지]KAIST 온라인전기차 세계 최고 발명품으로 선정 관리자 2010.11.15 12106
148 한미, '오바마 2기' 대북ㆍ안보현안 본격조율 관리자 2012.11.21 12109
147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12120
146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science Letters” Editor로 선정! 관리자 2012.09.06 12125
145 [시론] 경계해야 할 '탈원전 합리화' file NQE 2017.10.23 12156
144 [보도]Wireless charging key to electric cars file 관리자 2014.08.14 12159
143 [수상] Owais Waseem(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17 추계 학술발표회 학생/청년 최우수상 file NQE 2018.06.21 12178
142 춘계의학물리학술대회 우수포스터상 (석사 Abbas Sajid) 관리자 2011.04.29 12191
141 [시론]'탈원전' 시민참여단 뜻 아니다 file NQE 2017.10.30 12226
140 우리학과학생 국제대학생눈조각대회에서 3위 입상/학부생 배정현, 김희정, 최다인, 정춘순 관리자 2014.01.09 12231
139 [이투데이]UAE 원전기술 한국인이 책임진다.(오피니언 009면-2010.11.3) file 관리자 2010.11.05 12247
138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12363
137 [수상] 학부생 한솔찬군, 우수상/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상 수상 (2012.06.21) 관리자 2012.07.11 12422
136 [수상] 박사과정 김희은, ISSNP 학술논문발표회 학생 우수 논문 수상 file NQE 2016.11.16 12432
135 [수상] NQe 2017 우수논문상 file NQE 2017.12.19 12437
134 Jong KIM ASME Awards 관리자 2010.02.01 12468
133 [보도] 세계로 뻗어가는 한국형 원전(YTN 2015.3.6자) 관리자 2015.03.06 1247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