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성풍현 교수]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조선일보 오피니언/2016.06.01

 

성풍현.gif 성풍현 한국원자력학회장

 

지난 연말 세계 196개국이 파리협정을 맺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내놓았다. 우리나라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의 37%를 줄여야 한다. 중국은 전기차 추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2030년까지 150기가와트의 원전을 운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많은 나라가 기후변화를 막고 미세 먼지의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안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비화석 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우리나라도 에너지 기본계획과 전력 수급계획을 통해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를 통해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실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장 큰 복병은 사용후핵연료 관리 문제다. 우리나라는 사용후핵연료를 발전소 내 저장 시설에 보관해 오고 있으며, 기술 개발, 국제 동향 등 추이를 지켜보며 정책을 결정하자는 '관망(wait & see) 전략'을 세웠다. 그런데 이제는 각 원전의 저장 시설에 여유가 없다. 2019년 월성원전을 시작으로 차례로 포화 상태에 들어간다.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몇 년 내에 원전을 강제로 정지시킬 수도 있을 만큼 사태가 급박하다. 지난 4 22일 한국원자력학회가 정부와 국회, 사업자에 사용후핵연료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도 이 때문이다.

다행스럽게도 지난 25일 정부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행정예고했다. 사용후핵연료를 비롯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저장 부지를 2028년까지 선정하고, 2035년부터 중간저장시설, 2053년부터 영구처분시설의 운용에 들어간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저장조 용량을 초과해 배출된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외부에 건식저장시설을 만들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제라도 고준위방폐물 관리에 관한 중·장기 로드맵이 나온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번 계획은 공청회 등을 거쳐 오는 7월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결정된다. 그러나 이는 말 그대로 관리 기본계획이다. 앞으로 국회에서 관련 입법이 뒤따르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규제 요건에 관한 정비가 제때에 이루어질 때 비로소 기본계획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다. 미세 먼지와 기후변화 등 우리 환경을 위협하는 에너지 관련 문제들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현안이다. 이번 고준위방폐물 관리 기본계획이 예정된 시간표에 따라 차질 없이 이행되기를 바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상] 김형빈(최성열 교수님 연구실), NAT 2020학회 우수 연구 학생상 수상 file NQE 2020.11.30 85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2020 차세대 국제여성과학기술인 캠프 연구발표 1위 수상 file NQE 2020.11.17 135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풍현 명예교수 정년기념 Lecture file NQE 2020.11.17 1272
공지 [수상] 이수정(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분말야금학회 2020년 추계학술대회 신한다이아몬드 우수발표 논문상 file NQE 2020.11.13 1575
공지 [수상] 정승혁(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분말야금학회 2020년 추계학술대회 제3회 회가내스상 대상 file NQE 2020.11.13 1494
공지 [2020 새내기 학부생을 위한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가을학기 학과설명회 안내] file NQE 2020.11.10 1508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용흠 박사(윤종일 교수님 연구실), 지하수 및 해수 환경에서 플루토늄의 이동을 촉진시키는 화학종 규명 file NQE 2020.10.12 2389
공지 [2020 궁극의 질문 강연회] 핵에너지를 이용한 2차 전지를 만들 수 있는가?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이정익 교수 file NQE 2020.10.08 2860
공지 [수상] 황재홍(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포스터부문 수상 1 file NQE 2020.10.07 2615
공지 [수상] 이서영(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우수연구상 수상 1 file NQE 2020.10.07 2813
공지 [수상] 신지호(장창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9 4486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4451
공지 [수상] Xuan Ha Nguyen(김용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4411
공지 [수상]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채원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20.09.04 449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부임 file NQE 2020.08.24 497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충기 신임교원 Interview file NQE 2020.08.24 527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file NQE 2020.08.10 502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6446
187 [뉴스] 조남진 교수, 국제학술지 Annals of Nuclear Energy의 Advisory Editor 에 위촉 관리자 2013.07.15 10615
186 [수상] 조승룡교수님-우수강의상 수상(2011.2.16) 관리자 2011.02.22 10651
185 KAIST 교수가 사막으로 간 까닭은? 관리자 2010.10.14 10656
184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10664
183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10672
182 日, ITER 건설 일부 한국에 발주 관리자 2007.05.04 10676
181 [수상] 조승룡 교수, 2017년 공과대학 기술혁신포상 수상 file NQE 2017.12.20 10752
180 강현국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편집이사 선출 관리자 2014.09.11 10766
179 KAIST에 핵비확산 전문인력 양성센터 설립 관리자 2014.04.16 10801
178 Safety comes first in nuclear power industry (Korea Hearld, May 27, 2010) file 관리자 2010.06.09 10810
177 2012 SNPP 국제포럼 (2012. 4. 9 ~ 4. 10) admin 2012.07.13 10822
176 [수상] 박사과정 박승 2014년 봄학기 최우수 CA상 관리자 2014.09.02 10825
175 장순흥 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 Fellow 선정 관리자 2007.05.04 10867
174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10869
173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recieved an Outstanding Poster Award file NQE 2016.10.11 10883
172 [소개] 류호진 교수님 부임(2013.9.1부) file 관리자 2013.09.11 10899
171 [뉴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 (한국자연방송 2012.04.10) 관리자 2012.07.10 10899
170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10936
169 임춘택 교수 IEEE J-ESTPE 초빙 편집장으로 선정 관리자 2014.06.30 10940
168 독일, 전기부족에 원전 재가동..(한겨레 신문 2012.2.9자) 관리자 2012.02.10 1097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