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2019062101033039176001_b.jpg





성풍현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국내는 물론 국제 원자력학회에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인 원자력 분야 석학이다. 세계원자력학회연합회(INSC) 수석부의장을 맡고 있다. 2021년엔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연합회 의장에 오른다.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이기도 하다. 

성 교수는 지난 9∼13일(현지시간) 열린 미국원자력학회 연차총회에서 ‘돈 밀러상(Don Miller Award)’을 받았다. 원자력 계측제어 분야의 대가인 도널드 W 밀러 교수를 기리는 상으로, 원자력 계측제어와 인간-기계 인터페이스 분야 발전에 뛰어난 공헌을 한 개인·단체에 주어지는 권위 있는 상이다. 성 교수가 연구하는 원자력 계측제어 계통은 원전 안전을 유지하는 핵심 시스템이다. 그는 2017년 세계 최대 원자력학회인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이 된 바 있다. 

올해 1월부터는 INSC 수석부의장 직책도 수행하고 있다. INSC는 원자력발전소 보유국(31개국)과 연구용 원자로 보유국 등을 포함한 총 40여 개국 원자력학회 모임이다. 2021년 1월부터는 임기 2년의 의장이 된다. 앞서 한국인으로는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된 이창건(90) 한국원자력문화진흥원장이 INSC 의장을 지낸 바 있다.

1968년 처음 만들어졌던 한국원자력학회지를 국제 학술지로 끌어올린 것도 성 교수다. 2003년 편집위원장을 맡은 그는 2005년 학회지 명칭을 NET(Nuclear Engineering and Technology)로 바꾸고, 2007년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에 진입시켰다. NET는 20여 개 원자력 관련 학술지 중에서도 임팩트 팩터(Impact Factor·연구의 영향력, 수준, 가치 등을 평가하는 지표)가 가장 높은 저널로 성장했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석학이지만, 처음 원자력공학을 택한 이유는 단순했다. 성 교수는 “고교 시절 물리에 관심이 많아 물리학과 지원도 생각했는데, ‘나중에 밥벌이하기 힘들다’는 어른들 말씀을 듣고 원자핵공학과를 선택했다”며 “1973∼1977년 대학에 다닐 때 두 학기 정도를 제외하고 계속 휴교 상태여서 공부는 거의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로 유학을 가 보니 교수님들이 어찌나 열심히 가르치시던지 깜짝 놀랐다”고 웃었다.  



△1955년 서울 출생 △경복고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미국 MIT 석사·박사 △미국 AT&T 벨연구소 연구원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원자력진흥위원회 위원 △국제 학술지 NET 편집위원장 △한국원자력학회장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 △카이스트 교수 △세계원자력학회연합회 수석부의장(차기 의장) 


출처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6210103303917600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413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430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4282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4574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440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4447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4506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4510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4558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4569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497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8252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8150
189 The 3rd Annul KAIST NQE Distinguished Lecture Series – Dr. William W. Moses file NQE 2017.02.01 8762
188 성풍현 교수, 원자력진흥위원회 위원으로 선출 file NQE 2017.02.01 9517
187 [시상] 백원필 박사, 자랑스런 동문상에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사장 등 6인 선정 file NQE 2017.01.17 8544
186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recieved the 22th KAIST Literary Award (Poetry) file NQE 2017.01.06 8068
185 [보도] 성풍현 교수, 지진과 원자력발전 file NQE 2016.12.12 7806
184 [수상] 박사과정 김희은, ISSNP 학술논문발표회 학생 우수 논문 수상 file NQE 2016.11.16 9773
183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recieved an Outstanding Poster Award file NQE 2016.10.11 9040
182 [보도] 이정익 교수, A Supercritical CO2–Cooled Small Modular Reactor file NQE 2016.09.08 11441
181 홍순형, 류호진 교수, 세라믹과 고온용 2차원나노소재 합성기술 최초개발 file NQE 2016.07.08 13567
180 KAIST, 스웨덴 왕립공대와 ‘원자력 석사’ 복수학위 9월 개설 file NQE 2016.07.08 12493
179 [보도] KAIST 미래형 첨단 소형 원전 개발 연구사업 ERC 신규과제 최종 선정 file NQE 2016.06.27 15643
178 [보도] 성풍현 교수,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껏" file NQE 2016.06.13 12975
177 [성풍현 교수]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file NQE 2016.06.01 9845
176 [수상] 학사과정 오태석(김건희, 박겨레 학생 참여연구), 한국물리학회 2016년 봄학술논문발표회 최우수발표상 (포스터 부문) file NQE 2016.05.02 12129
175 [김영철교수] 핵융합과 인공지능 NQE 2016.03.10 11434
174 [수상] 박사과정 이태원(이지석 학생 참여연구), 2016년 삼성 휴먼테크 논문 은상 수상 file NQE 2016.02.04 15528
173 [방송] 임춘택 교수, KTV 특별기획 2016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NQE 2016.01.05 14209
172 [성풍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신년사 NQE 2016.01.05 11296
171 [장순흥 교수] 한동대 “포스코청암賞, 개교이래 최고 영광” file NQE 2015.12.31 10642
170 KAIST 최성민 교수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 산란 협회’ 회장으로 선출 file NQE 2015.12.23 160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