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메인표시 메인표시
20190311151108111lbyx.jpg

 

 원전살리기 서명운동앞장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통계상 안전과학은 거짓 없어

 

정치에 휘둘리는 과학에 좌절감

 

시민 만나 설득 필요하다 느껴

 

만약 원자력을 전공하지 않았다면 저 역시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났을 때 심각한 방사능 피해를 입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느꼈겠죠. 그렇기에 탈원전 정책을 지지하는 시민도 이해합니다만 과학은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통계적으로 봤을 때 원전만큼 안전하고 저렴하며 안정적인 발전 방식은 없습니다.”

 

조재완(29·사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공동대표는 11일 길거리 홍보활동에 나선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원전 정책 반대를 기치로 내건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조 공동대표가 졸업한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들이 국민에게 원자력을 제대로 알려보겠다는 운동을 시작한 이후 서울대, 포항공대 등 전국 13개 대학의 원자력공학도가 모여 지난달 결성됐다. 매주 주말이면 서울역, 부산역, 대전역, 광주송정역 등에서 정부 에너지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을 모으고 원자력 살리기 홍보 및 서명운동을 벌인다.

 

조 공동대표는 2009년 한국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출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며 원자력공학도의 꿈을 키웠다. 그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우리나라가 오히려 중동에 에너지 기술을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신기하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에서 학사·석사 과정을 마친 뒤 박사 과정 진입을 준비 중인 조 공동대표는 “10년 전 입학했을 때만 해도 20명이 넘는 학생이 원자력을 전공하고 싶다며 앞다퉈 몰려들었다고 설명했다. 카이스트는 매년 신입생 전원을 학과 구분 없이 단일학부로 뽑아 가르친 뒤 2학년에 진학할 때 희망하는 학과를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현 정부의 탈원전 드라이브 앞에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올해 진학한 학생은 단 4명에 불과했다. 조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개적으로 원자력의 위험성을 지적한 순간 모든 것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이제 연구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과학이 정치에 이리저리 휘둘리는 현실을 보며 좌절감도 느꼈다고 말했다.

 

조 공동대표는 오히려 이번 일을 계기로 원자력을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연구실에서 공부만 하느라 원자력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미처 신경 쓰지 못했구나하고 반성도 많이 했다원전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직접 거리로 나가 사람들을 만나고 설득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주말 언제든 오셔서 원자력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을 풀고 가셨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이희권 기자 leeheken@munhwa.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436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4538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449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4839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4668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4662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4708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4707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4806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4802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515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8465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8364
189 The 3rd Annul KAIST NQE Distinguished Lecture Series – Dr. William W. Moses file NQE 2017.02.01 8786
188 성풍현 교수, 원자력진흥위원회 위원으로 선출 file NQE 2017.02.01 9561
187 [시상] 백원필 박사, 자랑스런 동문상에 정칠희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사장 등 6인 선정 file NQE 2017.01.17 8586
186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recieved the 22th KAIST Literary Award (Poetry) file NQE 2017.01.06 8107
185 [보도] 성풍현 교수, 지진과 원자력발전 file NQE 2016.12.12 7833
184 [수상] 박사과정 김희은, ISSNP 학술논문발표회 학생 우수 논문 수상 file NQE 2016.11.16 9822
183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recieved an Outstanding Poster Award file NQE 2016.10.11 9063
182 [보도] 이정익 교수, A Supercritical CO2–Cooled Small Modular Reactor file NQE 2016.09.08 11484
181 홍순형, 류호진 교수, 세라믹과 고온용 2차원나노소재 합성기술 최초개발 file NQE 2016.07.08 13631
180 KAIST, 스웨덴 왕립공대와 ‘원자력 석사’ 복수학위 9월 개설 file NQE 2016.07.08 12530
179 [보도] KAIST 미래형 첨단 소형 원전 개발 연구사업 ERC 신규과제 최종 선정 file NQE 2016.06.27 15669
178 [보도] 성풍현 교수,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껏" file NQE 2016.06.13 13009
177 [성풍현 교수]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file NQE 2016.06.01 9873
176 [수상] 학사과정 오태석(김건희, 박겨레 학생 참여연구), 한국물리학회 2016년 봄학술논문발표회 최우수발표상 (포스터 부문) file NQE 2016.05.02 12163
175 [김영철교수] 핵융합과 인공지능 NQE 2016.03.10 11464
174 [수상] 박사과정 이태원(이지석 학생 참여연구), 2016년 삼성 휴먼테크 논문 은상 수상 file NQE 2016.02.04 15560
173 [방송] 임춘택 교수, KTV 특별기획 2016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NQE 2016.01.05 14231
172 [성풍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신년사 NQE 2016.01.05 11325
171 [장순흥 교수] 한동대 “포스코청암賞, 개교이래 최고 영광” file NQE 2015.12.31 10670
170 KAIST 최성민 교수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 산란 협회’ 회장으로 선출 file NQE 2015.12.23 161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