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NQE
조회 수 10925 댓글 0
Extra Form

“원자력은 국민의 사랑을 받을 가치가 아주 많이 있다”
[인터뷰-성풍현 제28대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국가산업경제 발전 ‘일등공신’…일련 비리문제 딛고 일어나야
2015 년 12 월 17 일 목14:12:12이석우 기자
  

지난 9월 1일 제28대 한국원자력학회장으로 취임한 성풍현(사진) 회장이 취임 이래 첫 개최한 ‘2015 추계학술발표회’는 대한민국 원자력계의 철학과 미래를 가늠하는 원자력인의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켰다고 평가를 받았다.

‘KNS2015 Fall’ 추계학술발표회 현장에서 바쁜 행보(行步)를 걷고 있는 성풍현 학회장을 만나 2015 추계학술발표회의 성과와 의미 그리고 향후 비전에 대해 알아봤다.

취임사를 통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원자력, 내실을 기하는 원자력학회, 긍지를 갖는 원자력인’을 강조한 바 있는 성 학회장은 남은 임기 10개월 동안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하고, 어떤 역할이 중요한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회장은 먼저 “상당히 어려운 때에 학회장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 하지만 또한 이런 때에 학회장을 맡게 돼 도전 의식을 느끼며 기쁘기도 하다. 이번 학회장에 취임하면서 학회의 캐치프레이즈를 말씀하신대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원자력, 내실을 기하는 원자력학회, 긍지를 갖는 원자력인’으로 정했다&rdquo! ;고 강조하고 “우리나라에서 원자력이 발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국민의 사랑을 받는 원자력’이 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원자력은 국민의 사랑을 받을 가치가 아주 많이 있다’고 강조하는 성 회장은 “우선 UAE 등 원전 수출과 청정의 값 싼 전기를 쓸 수 있게 하여 한국 경제에 도움을 주고 일자리를 창출해 실업문제도 해결해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에너지 수입을 줄여 줌으로써 에너지 안보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원자력의 경제성과 장점을 하나하나 짚었다.

하지만 이런 긍정적인 가치들이 제대로 국민들에게 인식되지 않고, 오히려 부정적인 면만이 부각되거나 일부 전문가와 언론의 인기위주의 해석 및 보도로 국민들의 불안감을 증폭 시키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있다고 성 학회장은 지적했다.

따라서 성 학회장은 재임기간 중 3대 캐치프레이즈로 정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원자력 ▲긍지를 갖는 원자력인 ▲내실을 기하는 원자력학회 등을 만드는데 옷소매를 걷고 나서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 원자력! 산업이 잘 되는 일이면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며, 그리고 학회 내! 에 소통� ㎰廢만�만들고 대변인을 두어, 학회의 이름으로 올 바른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성 회장은 말했다.

특히 성 회장은 “원자력은 우리나라 산업경제 발전에 일등공신으로서 지대한 공헌을 해왔고, 더 나아가 아주 짧은 기간에 원자력 기술자립을 이룩하여 UAE 원자력발전소와 요르단 연구용원자로를 수출하고 세계에서 처음으로 중소형원자로를 독자 개발한 국가는 한국밖에 없다”며 원자력인은 물론 전 국민이 자부심과 자긍심을 가져야 한다고 누누이 강조했다.

그는 “원자력인들은 그 동안 있었던 시험성적서 위조사건과 입찰 비리 등 크고 작은 부정적인 사건들로 인해 많이 위축되어 있는 것이 사실이다”고 말하고 “따라서 3대 캐치프레이즈 하나로 ‘긍지를 갖는 원자력인’으로 정했고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원자력 역사를 회원들에게 다시 알려줌으로써 원자력인의 긍지를 되찾게 하는 ‘제2기 원자력엘리트스쿨’ 프로그램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 회장은 “‘내실을 기하는 원자력학회’는 � 坪米쪄瑾�내부를 더 견실하게 하자는 취지로 세운 캐치프레이즈로서 춘․추계 학술대회의 질을 높이고 연구부회와 국제학술지를 더욱 체계화 하겠다는 취지”라고 학회 업무 부분을 전산화해서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하겠다는 생각이다.

원자력산업계는 최근의 기기검증 시험성적서 위조, 납품비리 등으로 인해 ‘안전’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높아지면서 국내 원자력계는 마치 ‘원자력빙하기’가 도래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에 대해 성 회장은 “원자력계는 전통적으로 청렴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었다.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원자력 기술 국산화 과정에서 무엇인가 비리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서 검찰 조직의 대대적인 조사가 있었는데 그 때 조사기관에서 원자력계의 청렴함을 보고 놀랐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원자력 관련 비리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성 회장은 이어 “원자력이 들어오면서 청교도 문화가 같이 들어와서 그렇다는 해석도 있다. 하지만 그 후에 세상 문화가 원자력계에 스며들면서 문제가 생겼다고 같은 사람이 해석한다. 나는 이 말! 에 동의한다. 원자력계는 전통적으로 청렴하다. 그리고 최근에 언� 極�크게 보도된 비리가 있었지만 그 규모나 건수에 있어서는 다른 분야에 비해 아주 작은 것이었다는 것을 꼭 알아주기 바란다”며 원자력산업계가 비리집단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피력했다.

아울러 성 회장은 “물론 이 문제에 있어서 원자력계가 잘 했다는 이야기는 결코 아니다”라며 “어느 곳이나 완벽한 것은 이 세상에는 없는 것 아닌가”라고 되묻었다.

일련의 사건들로 원자력산업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린 상황에서 국내 원자력산업으로 인해 학계에서는 원자력전공 기피현상 등이 우려된다는 지적에 대해 성 학회장은 반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금 카이스트 같은 경우는 정 반대다. 카이스트에서는 학부생들이 입학할 때 학과를 정하지 않고 입학해서 1년 반이 지난 후에 학과를 정하는 이른바 무(無)학과 제도를 운용하고 있는데 현재 학부생의 숫자가 역대 제일 많다”고 밝히고 “원자력공학과와 대학원도 마찬가지로 그만큼 인기가 있다는 말이다. 그리고 현재 원자력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 학교가 15개나 된다. 내가 학교 다닐 때에는 2개였다. 아� �원자력을 하면 취업이 잘 된다는 소문이 있고 UAE의 ENEC 같은 곳에서 2014년 신입지원을 뽑으려 우리나라 여러 학교에 온 것도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며 원자력은 여전히 이공계학생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고 되물었다.

이번 경주서 개최된 한국원자력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원자력과 관련된 최신 논문들이 대거 발표되고, 전체 논문편수 중 외국학생들의 논문편수가 꾸준히 증가 추세로 명실공히 국제학술대회로 거듭나면서 학회의 학술대회에 관해서도 성 학회장은 밝은 비전과 미래를 제시했다..

성 회장은 “현재 카이스트, 포항공대, KINGS 같은 여러 학교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을 많이 교육하는 것도 이유가 되고, 연구부회에서도 한․일 또는 기타 외국과의 협력을 많이 하고 있으며, 한국원자력학회가 동북아원자력안전협의체(TRM) 지원 등 앞으로는 좀 더 국제적인 학회가 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원자력학회의 학술발표회가 국제적으로 위상을 높이는데 원자력계 후배들의 커다란 역할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뉴토피아 9월 호의 권두언에 썼� �대로 ‘어려울수록 긍정적으로 생각하자’는 말을 다� �하고 � 姑� 신기하게도 나는 요사이 우리나라 원자력의 미래에 대해 아주 긍정적인 마음을 갖게 된다. 억지로 가지려고 노력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그런 마음이 자꾸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 회장은 “그래서 솔직히 나는 도전의식도 들며 기쁘다. 정말이지 돌아보면 어려운 일들이 원자력계에 많이 쌓여 있다. 하지만 광복 이후 우리나라 발전역사에 순조로운 적이 얼마나 있었나, 하지만 여기까지 왔다. 우리 원자력인들도 어떠한 어려운 상황에서라도 긍정적인 사고의 끈만 놓지 않는다면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로 모범적인 원자력국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623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6556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625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7034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647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6510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6394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6190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6424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6393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650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0436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0254
229 [수상] 석사과정 임근홍, 2013년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에서 우수발표논문상 수상 관리자 2014.07.28 11260
228 [자료/영화] 판도라의 약속… "환경단체 주역들이 원자력을 사랑하게 된 이유는?" 관리자 2013.05.06 11230
227 [수상] 김용희 교수 - 2014년 KAIST 대표연구성과 10선 선정(2015.2.16) 관리자 2015.02.05 11217
226 [축하] 송문원 학생, 봄학기 Dean's List(성적부분 우수자) 관리자 2014.09.25 11193
225 한국 원자력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박사과정 김용남) 관리자 2011.06.03 11162
224 41회 한국의학물리학회 우수 포스터상 수상(석사과정 민종환 학생) 관리자 2010.11.05 11151
223 지하철역 출퇴근버스 경유 및 셔틀버스 시범운행 관리자 2007.05.04 11135
222 [Tesla Lab] 제 14호 KAIST Tesla Lab Weekly file NQE 2015.12.21 11128
221 카이스트 조남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수석부회장/차기회장에 선출 관리자 2007.05.04 11116
220 [수상] 박사과정 김재욱, 한국물리학회 2017년 봄학술논문발표회 우수상(포스터부분) file NQE 2017.06.29 11099
219 성풍현교수님,원자력안전위원으로 위촉 관리자 2007.05.04 11034
218 [장순흥 교수] 한동대 “포스코청암賞, 개교이래 최고 영광” file NQE 2015.12.31 10989
217 성풍현 교수님-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표창장 수여(2009.5.21) 관리자 2010.02.01 10947
» [인터뷰-성풍현 제 28대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NQE 2015.12.18 10925
215 [기사] "원자력 에너지 중심이 최선" (SBS, 2014.12.24자) 관리자 2015.01.05 10837
214 KAIST에 국내 유일 대학내 핵비확산 전문기관 설립 관리자 2014.04.23 10824
213 [수상] 박사과정 김현진, 한국원자력학회 2014년도 춘계학술발표회 학생/청년 competition session B에서 우수 논문상 수상 관리자 2014.07.28 10823
212 최성민 교수팀의 탄소나노튜브 관련 기사 관리자 2007.05.08 10813
211 [이투데이]UAE 원전기술 한국인이 책임진다.(오피니언 009면-2010.11.3) file 관리자 2010.11.05 10808
210 Jong KIM ASME Awards 관리자 2010.02.01 107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