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0003213359_001_20190426030536626.jpg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과 교수들이 대전 동구 대전역 광장에서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서명운동은 2월 2일부터 주말마다 계속되고 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찬바람이 불던 2월 2일 오후 대전 동구의 중앙시장. 30대 중반의 주부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의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에 참여하려다 순간 주춤했다. 7세 안팎의 아이가 “저거 원자력발전소 짓는 거잖아”라며 마뜩잖은 표정이었기 때문이다. 이 학과 윤종일 교수가 얼른 아이에게 원자력이 안전하고 친환경 에너지라는 점을 설명했다. 이를 본 어머니는 서명을 마치고 자리를 떠났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펴면서 탈핵단체들이 원자력과 방사능에 대한 잘못된 지식을 여과 없이 담아 책자를 만들어 배포하고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국민 여론을 호도합니다. 여기에 일부 시도교육청도 동참하다 보니 적지 않은 아이들이 왜곡된 생각을 갖게 됐어요.” 최성민 학과장은 “그동안 터무니없다고 치부해 이런 잘못된 지식의 확산을 방치한 책임이 우리에게도 있다는 것을 현장에 나와 절실하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 학과 학부생과 대학원생, 교수들은 이날부터 토, 일요일 빠짐없이 대전역을 찾고 있다. ‘40년 무사고의 원자력’, ‘온실가스, 미세먼지 없는 원자력’, ‘영화 보고 탈원전, 논문 읽고 친원전’, ‘북극곰이 원자력을 응원합니다’ 등 원자력의 안전성과 친환경성을 알리는 전단을 배포하며 서명을 독려한다. ‘오케이 아톰’을 클릭해 온라인 서명에 참여하도록 호소하기도 한다. 지난달 초 기자가 대전역의 서명 현장을 취재할 때였다. 학생과 교수들은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라”, “국민세금 7000억 원을 들인 신한울 3, 4호기 원전 건설을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서명한 뒤 “파이팅”하면서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거나 음료수를 건네며 격려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였다. 최 학과장은 “현장에서 만난 생면부지의 시민들이 서명을 한 뒤 개인적으로 50명, 100명씩 서명을 받아다 주기도 한다”며 “이런 분들의 성원으로 KAIST 서명운동에 1만1000여 명이 지지해주셨다”고 전했다. KAIST와 더불어 서울대, 부산대 등 13개 대학의 원자력공학과가 녹색 원자력 학생연대를 결성해 전국적으로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는데 최근 45만 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호의적이지 않은 반응도 있다 한 40대 여성은 “원자력 위험한 건 어쩔 거야”라고 쏘아붙이고 지나갔다. 박사과정 2년 차인 손성민 씨(26)는 “어이없게도 ‘KAIST에 원자력학과가 없는 걸로 아는데 혹시 학교를 사칭해 여론을 호도하려는 것 아니냐’고 다짜고짜 따져 묻는 사람들도 있다. 탈핵단체 관계자들이 서명운동을 위축시키려고 그러는 것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정부의 탈원전 기조의 여파는 산업계와 교육계로 확산되고 있다. 이 학과 장창희 교수는 “한국은 원자력의 설계, 제작, 운전, 정비에 이르는 완벽한 체인 기술을 갖췄고 이를 토대로 미국의 인증을 받았는데 이는 원자력 강국인 프랑스와 일본도 도전했으나 이뤄내지 못한 일”이라며 “하지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우리 기업이 투자를 하지 않아 세계시장에서 우위를 내줘야 할 판”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원자력 분야 세계 톱3를 자임하는 KAIST의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학부생 모집에 비상이 걸렸다. 2016년 22명이 지원했으나 지난해 5명, 올해는 4명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학과 사상 처음으로 봄 학기 학과설명회와 복수 및 부전공 학과설명회를 열었다. 학과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1학년 과목인 ‘원자력 및 양자의 세계’를 팀 프로젝트와 견학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면 재편했다. 최 학과장은 “대학원마저 인재 확보가 어려워진다면 세계 최고 수준의 원자력 인력 기반이 무너질 것”이라며 “이제라도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재고하도록 전국 원자력공학 학과들과 함께 100만 명 목표를 이룰 때까지 서명운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기사출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용흠 박사(윤종일 교수님 연구실), 지하수 및 해수 환경에서 플루토늄의 이동을 촉진시키는 화학종 규명 file NQE 2020.10.12 736
공지 [2020 궁극의 질문 강연회] 핵에너지를 이용한 2차 전지를 만들 수 있는가?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이정익 교수 file NQE 2020.10.08 857
공지 [수상] 황재홍(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포스터부문 수상 1 file NQE 2020.10.07 956
공지 [수상] 이서영(조승룡 교수님 연구실),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 학술대회 우수연구상 수상 1 file NQE 2020.10.07 1089
공지 [수상] 신지호(장창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9 2044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2020
공지 [수상] Xuan Ha Nguyen(김용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1972
공지 [수상]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채원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20.09.04 205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부임 file NQE 2020.08.24 242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충기 신임교원 Interview file NQE 2020.08.24 268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file NQE 2020.08.10 256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3929
281 장순흥교수 "멀리서 찾지 말자…현재·이곳 문제부터 해결해야" 관리자 2014.01.13 12780
280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11087
279 장순흥 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 Fellow 선정 관리자 2007.05.04 10567
278 장순흥 교수-KNS 수석부회장 선출(2010.9.1) 관리자 2010.09.14 13658
277 장순흥 교수 '제 47회 과학·정보통신의날'에서 과학기술훈장 창조상 수여 관리자 2014.04.24 10655
276 자율운전 소형원자로 연구센터 file NQE 2017.02.01 14291
275 임춘택교수,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 무선충전 자장차폐로 최우수 논문상 수상 file 관리자 2015.08.10 18066
274 임춘택 교수팀 IEEE Power Electronics Magazine에 게재 file 관리자 2014.07.04 9410
273 임춘택 교수-인구 기반 국가전력이 필요하다.(경향신문) 관리자 2010.12.30 10089
272 임춘택 교수, KAIST-중앙일보,기업미래지수 설명회 관리자 2013.12.12 11241
271 임춘택 교수, 'Application of Wireless Technologies in Nuclear Power Plant Instrumentation and Control System' 참석 file 관리자 2015.04.07 12825
270 임춘택 교수 IEEE TPEL 부편집장 선임 관리자 2013.10.14 9816
269 임춘택 교수 IEEE J-ESTPE 초빙 편집장으로 선정 관리자 2014.06.30 10578
268 임춘택 교수 IEEE J-ESTPE 초빙 편집장으로 선정 관리자 2013.10.31 9517
267 임만성 교수,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Management of Spent Fuel from Nuclear Power Reactors 참석 관리자 2015.06.22 12586
266 이민호 박사후연구원, 채낙규 석사과정 (최성열 교수연구실), 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에 초청리뷰논문 게재 file NQE 2019.03.11 6906
265 이건재 교수님, 대통령 표창장 수여(2010.8.31) 관리자 2010.09.16 10821
264 이건재 교수, 원자력위원회 민간위원에 위촉 관리자 2010.05.10 14035
263 이건재 교수, 과학기술포장 수상 file NQE 2017.02.01 12853
262 이건재 교수 “핵폐기물 곧 포화… 향후 2년, 저장소 건립 골든타임” 관리자 2014.08.08 113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