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메인표시 메인표시
20190311151108111lbyx.jpg

 

 원전살리기 서명운동앞장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통계상 안전과학은 거짓 없어

 

정치에 휘둘리는 과학에 좌절감

 

시민 만나 설득 필요하다 느껴

 

만약 원자력을 전공하지 않았다면 저 역시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났을 때 심각한 방사능 피해를 입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느꼈겠죠. 그렇기에 탈원전 정책을 지지하는 시민도 이해합니다만 과학은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통계적으로 봤을 때 원전만큼 안전하고 저렴하며 안정적인 발전 방식은 없습니다.”

 

조재완(29·사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공동대표는 11일 길거리 홍보활동에 나선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원전 정책 반대를 기치로 내건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조 공동대표가 졸업한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들이 국민에게 원자력을 제대로 알려보겠다는 운동을 시작한 이후 서울대, 포항공대 등 전국 13개 대학의 원자력공학도가 모여 지난달 결성됐다. 매주 주말이면 서울역, 부산역, 대전역, 광주송정역 등에서 정부 에너지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을 모으고 원자력 살리기 홍보 및 서명운동을 벌인다.

 

조 공동대표는 2009년 한국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출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며 원자력공학도의 꿈을 키웠다. 그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우리나라가 오히려 중동에 에너지 기술을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신기하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에서 학사·석사 과정을 마친 뒤 박사 과정 진입을 준비 중인 조 공동대표는 “10년 전 입학했을 때만 해도 20명이 넘는 학생이 원자력을 전공하고 싶다며 앞다퉈 몰려들었다고 설명했다. 카이스트는 매년 신입생 전원을 학과 구분 없이 단일학부로 뽑아 가르친 뒤 2학년에 진학할 때 희망하는 학과를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현 정부의 탈원전 드라이브 앞에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올해 진학한 학생은 단 4명에 불과했다. 조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개적으로 원자력의 위험성을 지적한 순간 모든 것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이제 연구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과학이 정치에 이리저리 휘둘리는 현실을 보며 좌절감도 느꼈다고 말했다.

 

조 공동대표는 오히려 이번 일을 계기로 원자력을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연구실에서 공부만 하느라 원자력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미처 신경 쓰지 못했구나하고 반성도 많이 했다원전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직접 거리로 나가 사람들을 만나고 설득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주말 언제든 오셔서 원자력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을 풀고 가셨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이희권 기자 leeheken@munhwa.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상] 신지호(장창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9 371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419
공지 [수상] Xuan Ha Nguyen(김용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387
공지 [수상]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채원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20.09.04 42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부임 file NQE 2020.08.24 66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충기 신임교원 Interview file NQE 2020.08.24 88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file NQE 2020.08.10 80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2127
277 '원자력 석학' 장순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정년기념 Lecture 개최 file NQE 2019.10.16 4846
276 2018년 원자력및양자공학과 Distinguished Lecture Series 개최 (Enrico Zio, 밀라노공과대학교 교수) 1 file NQE 2018.11.14 4904
275 카이스트, 연세대 및 가톨릭대 …국제의학물리학회 (IOMP) 지정 교육기관 인준 file NQE 2019.07.29 5212
274 장창희 교수 연구실 박사과정 김현명, 신개념 고강도 사고저항성 핵연료 피복관튜브 개발 file NQE 2018.11.19 5266
273 [주간조선] 사용후핵연료 처리 답이 없는 게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윤종일 교수 2 file NQE 2019.04.08 5268
272 原電안전 핵심‘원자력 계측제어’ 권위자… 세계원자력학회聯 수석부의장 file NQE 2019.06.25 5309
271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European Physical Journal D (EPJ) 편집위원 선임 file NQE 2019.07.03 5518
270 IAEA 황웨이 국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file NQE 2019.07.08 5527
269 “원자력이 主食이면 신재생은 間食일 뿐…‘대안’ 될 수 없다” file NQE 2017.11.13 5675
268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PLS Series 개최 … Prof. Rebecca Abergel (Professor at UC Berkeley) 강연 file NQE 2019.06.25 5871
267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6101
266 김재준 졸업생 (조성오 교수연구실 석박사 이수), Science Advances에 논문 게재 (관련 언론기사 첨부) file NQE 2019.04.12 6228
265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6332
264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6366
263 이민호 박사후연구원, 채낙규 석사과정 (최성열 교수연구실), 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에 초청리뷰논문 게재 file NQE 2019.03.11 6438
262 “원자력 고사시키려는 文정부, 2년 전 ‘脫核 선언문’부터 오류” file NQE 2019.06.25 6509
261 2019 제 2회 NQe 'N'행시 대회 (마감) 11 file NQE 2019.06.03 6601
260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6616
259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6967
258 환경 운동가 Michael Shellenberger,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미니 워크샵 개최 file NQE 2019.06.25 69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