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원자력에너지란 무엇인가?



원자력 에너지란 원자핵을 구성하고 있는 양성자 및 중성자의 결합상태의 변화에 따라 방출되는 에너지로서 핵에너지라고도 한다.



핵분열
: 질량수가 크고 무거운 원자핵이 중성자와 충돌하여 둘 이상의 핵으로 분열하면서 다량의 에너지를 방출하는 현상


핵융합: 높은 온도, 압력 하에서 두 개의 가벼운 원소가 충돌하여 하나의 무거운 핵으로 변할 때 질량결손에 의해 많은 에너지가 방출되는 현상


 

원자력 발전이란 무엇인가?



원자핵이 분열해서 나오는 에너지를 이용해 증기를 만들고 이 증기로 터빈을 돌려 전기를 얻는 방식


원자력 발전소의 종류: 가압 경수로 와 비등경수로가 있다

또한 가압 중수로 와 고숙 증식로가 있는데 우리나라는 비등 경수로로 지어져서 안전하다.


IAEAPRIS(20123월 기준)자료에 보면 현재 세계에는 434기의 원전이 운전 중이며 전세계 전력생산량의 약 14%를 담당하고 있다. 또한 건설중인 원전이 65기이며 99기가 계획 중에 있다.

국내의 원자력 발전소 현황을 보면 2012년 현재 21기 운전 중이고 2014년 까지 6기 추가건설계획이다.


원자력으로 국내전기수요의 30-35%를 공급하고 있다. 세계 원전 수출국으로는 프랑스, 러시아 한국, 일본, 캐나다, 미국 등 총6개국(9개 업체)가 있으며 우리 원전 기술의 우수성은 설계, 정비, 운영, 건설기술 면에서 자립화를 이뤄 독자적 원전 수출 능력 보유국이다.


 

원전의 안전성이란 무엇인가?



원자력 안전의 목표: 잠재적으로 방사선 재해로부터 인간과 환경을 보호하는 것으로 핵연료 반응 전과 반응 후를 비교하면 반응 전 핵연료는 손으로 만져도 안전하나 반응 후 핵연료는 많은 방사능 물질을 방출한다.


국내의 원전의 안전성을 보면 제1방호벽(연료펠렛) 2방호벽(연료피복관) 제3방호벽(원자로 용기), 4방호벽(원자로 건물 내벽)5방호벽(원자로 건물 외벽)로 방사능 차폐장치(다중방어 개념)으로 되어있다. 국가별 전기요금을 비교하면 일본은 (단위 : /kwh) 202.3, 영국 : 184.4, 미국 : 115.5, 한국 : 83.6으로 국내의 전기료는 일본의 3/1정도의 요금이다.



우리나리는 UAE 원전 수출-원전핵심기숙 자립과 연구개발이 바탕이 되며 경제적 효과는 직접수출 200억불과 고용창출 10년간 11만명, 외교적효과는 한국형 원전 인지도 제고, 원전강국, 국가품격 향상되고, 후속수출은 200억불과 원전연료공급, 운영, 정비 등의 기술 또한 축적된다



성공요인으로는 경쟁력 있는 건설단가 -미국대비 60%수준, 세계최고수준의 운영능력- 고장정지율: 0.5/, 풍부한 건설 경함-지속적인 국내 건설, 뛰어난 설계 및 건설능력 보유-종합 건설 체제가 갖춰진다.


직접수출 효과: 200억불은 NF소나타(2$) 100만대와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1.1$)180척의 분량으로 비교할 수 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내 원전의 안전성 증진 대책을 보면, 5년간 약 1조원 투입할 계획으로 고리원전 해안방벽을 7.5m에서 10m로 증축하고 차량 장착 이동형 비상발전기를 원전 본부별로 1대씩 확보, 비상 디젤발전기 시설에 물을 차단하는 침수 방지용 방수문 설치, 침수에 안전한 위치에 비상용 축전지 확보, 각종 펌프의 방수화, 전기 없이 작동 가능한 수소제거설비 설치, 수소폭발 예방, 격납용기의 압력 상승을 막는 배기, 감압 설비 설치 등을 추진한다.



맺음말로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은 뛰어난 원전 설계 및 건설기술 보유,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운영 능력 보유, 세계 6번째 원전 수출국이다. 우리나라 원전의 안전성을 후쿠시마 원전에 비해 안전성이 뛰어난 원전 운영중이며 신형 원전의 안전성, 기술 향상과 장단기 안전개선 대책 추진을 들 수 있다.


http://greenews.kr/news/view.asp?idx=91&msection=2&ssection=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86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696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737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6919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7968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707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7176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7055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6736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7047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6970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708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1396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0973
70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10451
69 빌 게이츠 차세대 원자로 개발, 한국과 손잡았다 관리자 2012.08.20 10480
68 박사과정 이태승 군, ICONE20 우수논문상 수상 (2012. 8. 2) 관리자 2012.08.17 10353
67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materials" 특별호의 게스트 에디터로 참여! 관리자 2012.07.27 9188
66 [수상] 박사생 이준엽군, 플루토늄 퓨쳐스 우수포스터상 수상 관리자 2012.07.25 9222
65 2012 SNPP 국제포럼 (2012. 4. 9 ~ 4. 10) admin 2012.07.13 9956
64 [수상] 학부생 한솔찬군, 우수상/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상 수상 (2012.06.21) 관리자 2012.07.11 10837
» [뉴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 (한국자연방송 2012.04.10) 관리자 2012.07.10 9444
62 [MOU] 아산병원-KAIST(NQe) MOU 체결 관리자 2012.07.04 11429
61 [기사] KAIST, 온라인 전기차 상용화 성큼..(디지털 데일리, ETEWS 2012.06.20) 관리자 2012.06.20 9289
60 윤종일 교수_ 원전버스특강 관리자 2012.06.19 9355
59 [TED] 빌게이츠, 에너지에 관해 말하다: 제로 탄소를 향한 혁신! 관리자 2012.05.25 9254
58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9517
57 [기사] 후쿠시마 쇼크 1년, 한국은....(동아 The Science, 2012.3.8자) 관리자 2012.03.08 8572
56 [기고/박종배] 원전과 신재생에너지는 상호보완적 관계로 봐야(동아일보,2012.3.8자) 관리자 2012.03.08 10359
55 장순흥교수 "한국원전, 격납용기 새로운 방식 채택해야" 관리자 2012.03.07 10439
54 [신문기사] 미니원전시대…고속로 한 번 넣은 선박 30년 넘게 운항 가능 file 관리자 2012.02.28 12021
53 독일, 전기부족에 원전 재가동..(한겨레 신문 2012.2.9자) 관리자 2012.02.10 9645
52 MRI·PET 핵심부품 국산화 성공!(조규성 교수님) 관리자 2012.02.02 11387
51 [취임] 한국원자력학회장에 장순흥 교수님 취임 관리자 2011.08.31 846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