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미국이 원자력발전소(원전) 40기를 건설하는 중동판 '마셜플랜' 시장을 함께 공략하자고 한국에 제안했다. 중동에서 러시아·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전략과 한국의 우수한 원전 기술력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중앙일보는 11일(현지시각)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에서 복수의 유력한 에너지 업계 고위 관계자와 회동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로버트 맥팔레인 미국 워싱턴근동(近東)정책연구소 자문위원 겸 세계안보분석연구소 회장을 비롯한 5명의 미국 관계자가 지난 6월 중순 방한해 국내 원전 산업 고위 관계자와 접촉했다.  
 
한국에 ‘원전 컨소시엄’을 제안하기 위해서 지난 6월 중순 방한한 국제평화전력번영 방문단. 가운데 앉아있는 사람이 로버트 맥팔레인 장군이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한국에 ‘원전 컨소시엄’을 제안하기 위해서 지난 6월 중순 방한한 국제평화전력번영 방문단. 가운데 앉아있는 사람이 로버트 맥팔레인 장군이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당시 로버트 회장 등이 한국을 찾은 이유는 미국 정부가 추진 중인 ‘중동판 마셜플랜’ 때문이라는 것이 아부다비에서 만난 에너지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중동판 마셜플랜은 중동 지역에 40여개의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해서 경제 부흥을 이끌겠다는 미국의 프로젝트다. 특히 소식통은 “미국 백악관 최고위층(top level)의 시그널에 따라 로버트 회장이 방한한 것으로 안다”며 “이 시점을 전후해서 한국 정부 관계자도 워싱턴에서 컨소시엄 구성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UAE에서 원전 4기를 짓는데 주계약 규모(정비사업 등 제외)가 244억달러(약 28조원)였으니, 비슷한 건설비용이 든다고 가정할 때 40기면 2440억달러(약 289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백악관 톱레벨 시그널”

 
미국이 원전 수출 시장에서 한국에 손을 내민 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상용 원전 수주전에서 입수한 정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8GW(기가와트)급 원전 2기 건설을 추진 중이다. 사우디아라비아가 5개 예비사업자(한국·미국·프랑스·중국·러시아)를 대상으로 실시한 ‘기술평가’ 부문에서, 미국이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은 한국에 손을 내밀었다는 것이 이 소식통의 설명이다.
 
국제 정세 변화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당장에라도 수 개의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일제히 추진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춘 국가는 전 세계에서 5개뿐이다. 이 중에서 미국과 경제·군사적으로 밀접하게 엮여있으면서 미국이 신뢰할 수 있는 원전 기술을 갖춘 곳은 한국밖에 없다. 
 
한국 기업 컨소시엄 '팀코리아'는 아랍에미레이트에서 원전 4기를 건설하고 있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한국 기업 컨소시엄 '팀코리아'는 아랍에미레이트에서 원전 4기를 건설하고 있다. 아부다비 = 문희철 기자.

 


 
익명을 요구한 에너지 업계 최고경영자(CEO)는 “국제 역학관계를 고려할 때, 한국과 미국이 지금 손을 잡으면 세계 원전 수출 시장을 사실상 과점할 기회가 열린다”며 “비록 한국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 중이지만, 이념 때문에 소극적으로 검토하기에는 너무 큰 돈이 달려있다는 점에서 양국이 적극적으로 불씨를 살리는 게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아부다비 = 채인택·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단독] 미국 "한국, 중동에 원전 40기 같이 짓자" 파격 제안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298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387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823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733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677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144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3780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3657
63 윤종일 교수_ 원전버스특강 관리자 2012.06.19 8582
62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8747
61 [TED] 빌게이츠, 에너지에 관해 말하다: 제로 탄소를 향한 혁신! 관리자 2012.05.25 8184
60 [신문기사] 미니원전시대…고속로 한 번 넣은 선박 30년 넘게 운항 가능 file 관리자 2012.02.28 10917
59 장순흥교수 "한국원전, 격납용기 새로운 방식 채택해야" 관리자 2012.03.07 9572
58 [기사] 후쿠시마 쇼크 1년, 한국은....(동아 The Science, 2012.3.8자) 관리자 2012.03.08 7772
57 [기고/박종배] 원전과 신재생에너지는 상호보완적 관계로 봐야(동아일보,2012.3.8자) 관리자 2012.03.08 9334
56 독일, 전기부족에 원전 재가동..(한겨레 신문 2012.2.9자) 관리자 2012.02.10 8633
55 MRI·PET 핵심부품 국산화 성공!(조규성 교수님) 관리자 2012.02.02 10450
54 [취임] 한국원자력학회장에 장순흥 교수님 취임 관리자 2011.08.31 7726
53 [축하] 조남진 교수님-한전 석좌교수로 임용 관리자 2011.08.25 8291
52 [출간] 김병구 교수님의 "원자력 비단길" file 관리자 2011.08.23 8148
51 [행사] UAE 칼리파대학 원자력공학과 방문단 일행 KAIST에서 원자력현장실습 수행 관리자 2011.08.12 9143
50 [소개] 임만성 교수님 부임(2011.8.1부) 관리자 2011.08.08 10543
49 [소식]아랍에미리트원자력공사(ENEC)의 원자력안전자문위원단-KAIST방문(2011.7.27) 관리자 2011.07.28 8424
48 [소식]이병휘 원자력정책센터 개소식 가져(2011.7.15) 관리자 2011.07.20 9266
47 [행사] 이병휘 원자력정책센터 개소식(2011.7.15, 11:00) file 관리자 2011.06.28 7925
46 한국 원자력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박사과정 김용남) 관리자 2011.06.03 10368
45 춘계의학물리학술대회 우수포스터상 (석사 Abbas Sajid) 관리자 2011.04.29 9696
44 춘계의학물리학술대회 우수논문발표상 (석사 유보열) 관리자 2011.04.29 1112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