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IMG_8829.JPG





우리학과 조성오 교수님이 < 탄소나노튜브 기반의 초서형 X-선 튜브 및 이를 이용한 근접 암치료 장비 개발> 연구로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에 선정되었다.


다음은 < 탄소나노튜브 기반의 초서형 X-선 튜브 및 이를 이용한 근접 암치료 장비 개발> 에 관한 신문 발췌 내용이다.




<중략>


이번 연구는 비츠로네스텍, 강남세브란스 병원의 이익재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암 치료, 의료용 영상장치, 첨단 산업용 X-선 장비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피부암은 전체 암 중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아 세계적으로 매년 약 300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지구의 오존층이 파괴돼 지표면에 도달하는 자외선의 양이 점점 증가하기 때문이다.

피부암 치료에는 수술 및 약물요법 등이 있다. 수술은 흉터 및 미용적 손실, 약물은 부작용을 유발하는 단점이 있고, 상처가 비정상적으로 자란 조직을 뜻하는 켈로이드는 수술, 약물요법, 레이저 등으로 치료하고 있으나 완치가 어렵고 재발률이 높다.

반면 방사선을 이용하면 미용적 손실 없이 수 분 내 암 치료가 가능하고, 고령이나 다른 질환으로 인해 수술이 어려운 경우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조 교수 연구팀은 강남세브란스 이익재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한 X-선 근접 암치료장비를 이용해 피부암 및 켈로이드에 대한 세포 및 동물실험을 수행했다. 이를 통해 개발한 장비가 기존의 방사선 원격 치료장비인 선형가속기(LINAC)와 동등한 치료 효과를 가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선형가속기는 현재 병원에서 널리 사용하는 방사선 치료 장비로 가격이 비싸고 크기가 커 넓은 설치 공간과 대형 차폐시설이 필요하다. 특히 발생하는 방사선 에너지가 높아 치료 부위 외 정상 세포도 훼손할 수 있다.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X-선 근접 암치료장비는 선형가속기에 비해 10분의 1 이하의 가격이고, 국부 치료가 가능해 정상 세포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소형이기 때문에 이동할 수 있으며 방사선 차폐가 용이하다.

개발한 X-선 근접치료 장비는 인체에 삽입이 가능해 피부암과 켈로이드 등 인체 표면의 질환 치료 외에도 유방암, 자궁암, 직장암 등과 같은 다양한 암을 치료에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X-선 튜브를 소형화하면 내시경에 장착해 위암, 식도암, 대장암, 췌장암 등을 치료할 수도 있다. 개발한 초소형 X-선 튜브는 암 치료 외에도 의료용 영상장치, 3D 반도체 비파괴검사, X-선 물질 분석장치, X-선 리소그래피, 나노 측정 장비 등 첨단 의료 및 산업용 장비 개발에도 활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향후 종합병원뿐 아니라 방사선사를 보유한 개인병원에까지 개발한 X-선 근접치료 장비를 판매 및 대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용 치료 장비로도 활용할 계획이다.비츠로넥스텍은 개발한 장비에 대한 디자인과 VICX라는 상표명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취득했고 현재 의료기기 인증을 준비 중이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3&aid=000892450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886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698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740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694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7999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710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7193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7082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6753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7060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6985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7111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1432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0999
110 [보도]Wireless charging key to electric cars file 관리자 2014.08.14 10000
109 [보도] 전기 생산·해수 담수화 동시에...첫 다목적 원전(YTN 2015.3.4자) 관리자 2015.03.06 10773
108 [보도] 이정익 교수, A Supercritical CO2–Cooled Small Modular Reactor file NQE 2016.09.08 12223
107 [보도] 세계로 뻗어가는 한국형 원전(YTN 2015.3.6자) 관리자 2015.03.06 10242
106 [보도] 성풍현 교수, 지진과 원자력발전 file NQE 2016.12.12 8341
105 [보도] 성풍현 교수, 에너지 기술 중 국산화율 가장 높은 원전포기 안될 말 file NQE 2017.06.16 10369
104 [보도] 성풍현 교수, 脫원전커녕 減원전도 안된다 file NQE 2017.09.11 10718
103 [보도] 성풍현 교수,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껏" file NQE 2016.06.13 13644
102 [보도] KAIST 핵비확산교육연구센터, 미국 스탠튼재단으로부터 10만달러 기부금 지원받음 NQE 2015.10.01 22356
101 [보도] KAIST 미래형 첨단 소형 원전 개발 연구사업 ERC 신규과제 최종 선정 file NQE 2016.06.27 16442
100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9528
99 [방송] 임춘택 교수, KTV 특별기획 2016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NQE 2016.01.05 14798
98 [방송] 임춘택 교수, KBS1 세계인 출연 NQE 2015.09.30 22532
97 [방송] 임춘택 교수 KBS1 뉴턴의 사과나무 관리자 2014.06.25 9184
96 [방송] '미래변화 7대요소와 대한민국 신산업전략' 임춘택 교수 강연 동영상 링크 관리자 2013.08.08 10511
95 [방송] '미래변화 7대요소와 대한민국 신산업전략' 임춘택 교수 강연 YTN Science 채널 방송 관리자 2013.07.15 8869
94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6740
93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5402
92 [단독] 미국 "한국, 중동에 원전 40기 같이 짓자" 파격 제안 NQE 2019.09.23 2864
91 [뉴스포차] ‘문재인 정부 원전 정책’ 끝장 토론 (동국대 김익중 vs 카이스트 정용훈) file NQE 2017.07.21 1360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