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CL7P3997.JPGCL7P4010.JPG

dls(main).jpg



기후변화에는 원자력이 답이다.

미래 원자력기술 개발에 대한 미국의 초당파적 지지

미국 미시간 대학 개리 와스 교수 KAIST NQe 석학초청강연에서 역설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115() 원자력재료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미시간대학교 개리 와스 (Gary Was·사진) 교수를 초청해 Distinguished Lecture Series를 개최하였다. 연사로 초청된 개리 와스 교수는 1980MIT에서 원자력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미시간대학교 교수로 부임한 이래 40년 가까이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270여편의 연구논문을 발표하고 200회 이상의 초청강연을 수행하였으며 현재 원자력분야 최고 저널인 Journal of Nuclear Materials 의 편집장을 맡고 있다.

 

강연에서 와스 교수는 인류의 현안인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수단으로서 원자력의 중요성이 미국 언론 및 정치권에서 중요한 방안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소개하였다. 특히 최근 혁신적인 신개념 중소형 원자로개발을 위한 법령이 공화, 민주 양당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이례적인 사례도 강조하였다. 이러한 배경에는 미국의 저탄소 (carbon-free) 발전의 3분의 2를 원자력이 담당하고 있으며 원자력이 기여한 총 탄소저감량이 신재생을 포함한 다른 모든 발전원들 보다도 많다고 전하였다. 또한 원전의 우수한 안전성과 성능에 기반하여 미국내 대부분의 원전이 60년 장기운전을 허가받았으며 일부는 80년 장기운전을 추진하고 있음을 소개하였다.

 

와스 교수는 계획된 예산과 기간 내에 신규원전을 건설할 수 있는 한국 원전산업의 능력은 한국은 물론 전 세계의 지구온난화 문제해결에 소중한 자산이며, 한국이 미국보다 최소 3배 이상 낮은 가격으로 원전을 건설할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평가하였다. 이러한 한국의 원전산업이 위기에 처한 현 상황을 매우 안타까워하며, 향후 원자력에 대한 한국의 정치적 환경이 조속히 변화되길 기원하였다.

 

와스 교수는 원전의 장기운전과 혁신적인 미래원자로개발에 따른 원자력재료 분야의 도전을 설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창의적인 접근법이 필요함을 사례와 함께 소개하였다. 강연에 이은 논의를 통해 KAIST와 미시간 대학은 원자력분야의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데 뜻을 같이 하였다.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의 Distinguished Lecture Series2014Prof. Neil Todreas (MIT 명예교수)를 시작으로, 2017Steven Chu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미국 에너지성 장관)의 강연을 포함하여 올해로 6회차를 맞이하게 되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상] 신지호(장창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9 216
공지 [수상] 정영은(임만성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344
공지 [수상] Xuan Ha Nguyen(김용희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20 춘계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20.09.04 324
공지 [수상]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채원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20.09.04 35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교수협의회 회장으로 부임 file NQE 2020.08.24 556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성충기 신임교원 Interview file NQE 2020.08.24 78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file NQE 2020.08.10 72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2006
117 [주간조선] 사용후핵연료 처리 답이 없는 게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윤종일 교수 2 file NQE 2019.04.08 5195
116 [축하] 송문원 학생, 봄학기 Dean's List(성적부분 우수자) 관리자 2014.09.25 11677
115 [축하] 조남진 교수님-한전 석좌교수로 임용 관리자 2011.08.25 9309
114 [출간] '공학이란 무엇인가' 성풍현 외 카이스트 교수 18명 관리자 2013.09.17 10788
113 [출간] '원자력 이야기' 이정익 교수 file 관리자 2015.03.27 14581
112 [출간] 강정민 교수님의 "Assessment of the Nuclear Programs of Iran and North Korea " 관리자 2013.04.23 11899
111 [출간] 김병구 교수님의 "원자력 비단길" file 관리자 2011.08.23 9254
110 [취임] 한국원자력학회장에 장순흥 교수님 취임 관리자 2011.08.31 8686
109 [탈원전 릴레이 팩트체크 ③] ‘신재생 대세론’의 허구(虛構)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정용훈 교수 file NQE 2019.03.11 3743
108 [특별기고/성풍현 석좌교수] 우리나라 원자력이 가야할 길 file NQE 2019.05.07 3589
107 [한국경제] 메디컬 코리아 2015, 의료강국 대한민국의 창조적 혁신을 이끈다. file 관리자 2015.04.06 12460
106 [행사] 2017 NQe 학과 송년의 밤 개최 file NQE 2017.12.26 8201
105 [행사] UAE 칼리파대학 원자력공학과 방문단 일행 KAIST에서 원자력현장실습 수행 관리자 2011.08.12 10341
104 [행사] 이병휘 원자력정책센터 개소식(2011.7.15, 11:00) file 관리자 2011.06.28 8878
103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6251
102 “원자력 고사시키려는 文정부, 2년 전 ‘脫核 선언문’부터 오류” file NQE 2019.06.25 6407
101 “원자력이 主食이면 신재생은 間食일 뿐…‘대안’ 될 수 없다” file NQE 2017.11.13 5642
100 原電안전 핵심‘원자력 계측제어’ 권위자… 세계원자력학회聯 수석부의장 file NQE 2019.06.25 5223
99 日, ITER 건설 일부 한국에 발주 관리자 2007.05.04 10018
98 강현국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편집이사 선출 관리자 2014.09.11 1000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