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f609a7f2-347d-4089-ab41-843065073519.jpg

[중앙일보] 문희철 기자 2017. 11.23.

원문보기 http://news.joins.com/article/22144247


“문재인 대통령이 탈(脫)원전 정책을 재고하길 바란다.”  
 

“탈원전 정책은 환경에 악영향”
원전·화력발전 대체 기간 필요해
지속적 신재생에너지 투자 강조

미국 정부에서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던 석학이 한국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정면 비판했다. 원자력 발전을 포기하면 오히려 환경이 오염되고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탈원전 정책이 환경·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학자라면 모두 아는 상식”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설득하라”고 조언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초청으로 방한한 스티븐 추(69) 전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2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특별강연을 했다. 스티븐 추 박사는 평소 재생에너지를 개발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창한 인물이다. 


스티븐 추 박사는 환경론자다. 이날 강연 첫 마디도 “1880년 이래 지구 온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경고였다. 하지만 이날 강연에서 추 박사는 독일·일본·미국 사례를 거론하며 “탈원전 정책이 환경오염을 유발한 건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인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정부가 탈원전을 선언한 이후 부족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석탄 발전량을 늘렸기 때문이다. 그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탈원전을 선언한 것은 정치적 판단이었다. 그는 “극좌파의 의사결정 때문에 큰 실수를 했다”고 평가했다. 


잘못된 정책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이 뒤집어쓰고 있다. 그는 “탈원전 정책 이후 독일 산업은 (전력 발전량 감소로) 피해를 입었다. 석탄발전으로 증가한 미세먼지·이산화탄소도 국민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물론 신재생에너지로 이행하지 말자는 주장은 아니다. 그는 “재생에너지에 꾸준히 투자하면서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원자력 발전을 병행해야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성급하게 신재생에너지 이행 정책을 추진하면 돌아오는 결과는 전기요금의 인상이다. 추 박사는 미국 캘리포니아가 재생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했지만 에너지 효율성이 갑자기 개선되는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하며 “재생에너지 기술이 발전할 때까지 원자력발전은 병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409bab58-34c9-44e7-8b79-106dfdd6da4c.jpg


액화천연가스(LNG)도 대안은 아니다. 그는 “물론 석탄보다는 친환경적이지만, LNG는 여전히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배출한다”며 “미세먼지 문제를 야기하는 LNG는 구세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한 과학자다. 과학자로서 한국의 에너지 정책 평가를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는 오는 206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완전히(100%)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운 바 있다. 목표 달성 가능성을 묻자 추 박사는 단호한 어조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한국은 중동처럼 일조량이 좋지 않아 태양광 발전에 한계가 있다. 또 영국처럼 바람이 세차지 않아 해상풍력발전도 제한적이다. 그렇다고 육상 풍력발전소를 세울 만큼 땅덩이가 충분하지도 않다는 게 근거다. “과학자로서, 한국이 206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의 50%를 발전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게 추 박사의 냉정한 평가다.   


abe3133f-99f4-46ff-b4b7-afced5b204aa.jpg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이후 일본의 정책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후쿠시마 사태 이후 일본도 탈원전을 선언했었다. 하지만 추 박사는 “최근 일본을 방문해서 고위 관료에게 탈원전은 잘못된 결정이라고 조언했고, 이에 일본도 탈원전 정책을 재고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직 장관으로서 그는 정책입안자의 역할도 강조했다. 추 박사는 “국민들이 정책 오판 비용을 떠안은 독일의 나쁜 사례(탈원전)를 한국이 따르지 않길 바란다”며 “정책 입안자가 과학자와 이슈를 공유하며 미래를 고려한 결정을 하라”고 주문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161
공지 김재준 졸업생 (조성오 교수연구실 석박사 이수), Science Advances에 논문 게재 (관련 언론기사 첨부) file NQE 2019.04.12 219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234
공지 2019 제 1회 NQe 'N'행시 대회 29 updatefile NQE 2019.04.08 543
공지 [주간조선] 사용후핵연료 처리 답이 없는 게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윤종일 교수 1 file NQE 2019.04.08 37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방사선 의료과학/공학) file NQE 2019.04.02 25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원자력 공학) file NQE 2019.04.02 25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플라즈마 및 핵융합 분야) file NQE 2019.04.02 261
공지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576
공지 KAIST NQe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의 대전역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 3월 10일 까지 총 누계 6365 명이 동참 file NQE 2019.03.11 392
공지 [조선비즈] 12개大 원자력 전공 학생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서명운동 file NQE 2019.02.25 506
공지 원자력을 살리기 위한 탈원전 반대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file NQE 2019.02.14 827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604
274 카이스트 조남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수석부회장/차기회장에 선출 관리자 2007.05.04 9451
273 성풍현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의 인간요소분과의 회장으로 선출 관리자 2007.05.04 8832
272 성풍현교수님,원자력안전위원으로 위촉 관리자 2007.05.04 9475
271 한국원자력학회국제저널 SCIE에 등재 관리자 2007.05.04 8321
270 장순흥 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 Fellow 선정 관리자 2007.05.04 8300
269 日, ITER 건설 일부 한국에 발주 관리자 2007.05.04 8100
268 지하철역 출퇴근버스 경유 및 셔틀버스 시범운행 관리자 2007.05.04 9577
267 조성오 교수님 연구결과 언론보도 관리자 2007.05.04 10347
266 과기부, 원자력 국제회의에 대표단 파견 관리자 2007.05.04 8758
265 최성민 교수팀의 탄소나노튜브 관련 기사 관리자 2007.05.08 8663
264 성풍현 교수님-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표창장 수여(2009.5.21) 관리자 2010.02.01 9404
263 장창희 교수님-우수논문상 수상 관리자 2010.02.01 10209
262 Jong KIM ASME Awards 관리자 2010.02.01 9128
261 원자력·SW 고급인력 양성 팔 걷는다 (2010.2.10) file 관리자 2010.02.10 12340
260 이건재 교수, 원자력위원회 민간위원에 위촉 관리자 2010.05.10 11431
259 Safety comes first in nuclear power industry (Korea Hearld, May 27, 2010) file 관리자 2010.06.09 8178
258 KAIST 교수들, 사막에 가다.(최광식 겸직교수-에너지경제신문,ee 칼럼) file 유남희 2010.06.10 9969
257 학부생 유지현 군, 교과부 장관상 수상(2010.6.4) 관리자 2010.06.17 10607
256 장순흥 교수-KNS 수석부회장 선출(2010.9.1) 관리자 2010.09.14 11544
255 조성오 교수님, Jr. of Nanoscience Letters 편집위원 선정(2010.9) 관리자 2010.09.14 80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