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성풍현 교수]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조선일보 오피니언/2016.06.01

 

성풍현.gif 성풍현 한국원자력학회장

 

지난 연말 세계 196개국이 파리협정을 맺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내놓았다. 우리나라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의 37%를 줄여야 한다. 중국은 전기차 추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2030년까지 150기가와트의 원전을 운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많은 나라가 기후변화를 막고 미세 먼지의 공포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안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비화석 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우리나라도 에너지 기본계획과 전력 수급계획을 통해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를 통해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실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장 큰 복병은 사용후핵연료 관리 문제다. 우리나라는 사용후핵연료를 발전소 내 저장 시설에 보관해 오고 있으며, 기술 개발, 국제 동향 등 추이를 지켜보며 정책을 결정하자는 '관망(wait & see) 전략'을 세웠다. 그런데 이제는 각 원전의 저장 시설에 여유가 없다. 2019년 월성원전을 시작으로 차례로 포화 상태에 들어간다. 특별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몇 년 내에 원전을 강제로 정지시킬 수도 있을 만큼 사태가 급박하다. 지난 4 22일 한국원자력학회가 정부와 국회, 사업자에 사용후핵연료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도 이 때문이다.

다행스럽게도 지난 25일 정부가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행정예고했다. 사용후핵연료를 비롯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저장 부지를 2028년까지 선정하고, 2035년부터 중간저장시설, 2053년부터 영구처분시설의 운용에 들어간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저장조 용량을 초과해 배출된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외부에 건식저장시설을 만들어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제라도 고준위방폐물 관리에 관한 중·장기 로드맵이 나온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번 계획은 공청회 등을 거쳐 오는 7월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결정된다. 그러나 이는 말 그대로 관리 기본계획이다. 앞으로 국회에서 관련 입법이 뒤따르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규제 요건에 관한 정비가 제때에 이루어질 때 비로소 기본계획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다. 미세 먼지와 기후변화 등 우리 환경을 위협하는 에너지 관련 문제들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현안이다. 이번 고준위방폐물 관리 기본계획이 예정된 시간표에 따라 차질 없이 이행되기를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나영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18.09.03 571
공지 김형석 석사과정 학생(조승룡 교수님 연구실)의 AAPM 2018 발표, Science Highlights 선정 file NQE 2018.08.09 1288
공지 2018 KAIST NQe 인턴십 수료 file NQE 2018.08.09 1293
공지 최원호 교수, 플라즈마 내 전자의 가열 원리 규명 file NQE 2018.07.30 1465
공지 차한림 박사과정 학생(방사화학 및 레이저 분광 연구실, 윤종일 교수)의 연구 논문, “Advances in Engineering”의 주요 연구 성과로 보고 file NQE 2018.06.21 2096
공지 [수상] Owais Waseem(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17 추계 학술발표회 학생/청년 최우수상 file NQE 2018.06.21 1685
공지 [수상] Muhmood ul Hassan(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17 추계 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18.05.21 2332
공지 박상후 연구교수, 플라즈마물리학 신진과학자상 수상 file NQE 2018.05.09 2635
83 [수상] 석사과정 김교남, 2015년도 국제핵물질관리학회에서 우수논문상 수상 file 관리자 2015.08.10 11474
82 임춘택교수,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 무선충전 자장차폐로 최우수 논문상 수상 file 관리자 2015.08.10 13049
81 [뉴스] 성풍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장 취임 file 관리자 2015.09.01 13900
80 A work by Prof. Seungryong Cho’s team in collaboration with Kyung Hee University team was featured as a cover image of Journal of Endodontics, June issue, 2015. file 관리자 2015.09.02 13782
79 [방송] 임춘택 교수, KBS1 세계인 출연 NQE 2015.09.30 17635
78 [보도] KAIST 핵비확산교육연구센터, 미국 스탠튼재단으로부터 10만달러 기부금 지원받음 NQE 2015.10.01 18409
77 [수상] 석사과정 최병국, 2015년도 전력전자 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 발표 논문상 수상 file NQE 2015.12.09 11098
76 [인터뷰-성풍현 제 28대 한국원자력학회 회장] NQE 2015.12.18 8038
75 [Tesla Lab] 제 14호 KAIST Tesla Lab Weekly file NQE 2015.12.21 8091
74 KAIST 최성민 교수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 산란 협회’ 회장으로 선출 file NQE 2015.12.23 12458
73 [장순흥 교수] 한동대 “포스코청암賞, 개교이래 최고 영광” file NQE 2015.12.31 7269
72 [성풍현 교수] 한국원자력학회, 신년사 NQE 2016.01.05 8583
71 [방송] 임춘택 교수, KTV 특별기획 2016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NQE 2016.01.05 11063
70 [수상] 박사과정 이태원(이지석 학생 참여연구), 2016년 삼성 휴먼테크 논문 은상 수상 file NQE 2016.02.04 11249
69 [김영철교수] 핵융합과 인공지능 NQE 2016.03.10 8657
68 [수상] 학사과정 오태석(김건희, 박겨레 학생 참여연구), 한국물리학회 2016년 봄학술논문발표회 최우수발표상 (포스터 부문) file NQE 2016.05.02 8488
» [성풍현 교수]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file NQE 2016.06.01 6888
66 [보도] 성풍현 교수,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껏" file NQE 2016.06.13 8287
65 [보도] KAIST 미래형 첨단 소형 원전 개발 연구사업 ERC 신규과제 최종 선정 file NQE 2016.06.27 11252
64 KAIST, 스웨덴 왕립공대와 ‘원자력 석사’ 복수학위 9월 개설 file NQE 2016.07.08 807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