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장순흥 교수 "한국 원전, 격납용기 새로 방식 채택해야"



6
일 기자간담회서 후쿠시마 사고조사 자문위원 활동 결과 밝혀







"우리나라도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앞으로는 원전 격납용기에 물을 채우는 '수장냉각' 방식을 채택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도 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해 격납용기를 수장냉각 방식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해 12월 후쿠시마 원전사고 조사위원회 국제자문위원으로 임명돼 후쿠시마 사고 현장 방문 조사활동을 펼친 장순흥 한국원자력학회장(KAIST 원자력공학과 교수) 6일 연구개발특구지원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조사위원회는 후쿠시마 사고의 원인과 피해상황에 대해 전문적으로 조사하고 검토해 유사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한다는 취지에서 일본 정부가 만든 기구다.



자문위원으로는 장 교수를 비롯해 리처드 메저브(Richard A. Meserve) 카네기연구소장(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 앙드레 클라우드 라코스테(Andre-Claude Lacoste) 프랑스 원자력안전규제당국 의장, 라스 에릭 홈(Lars-Erik Holm) 스웨덴 보건복지청 사무총장, 차 궈한(Chai, Guohan) 중국 환경부 수석 엔지니어 등 5명이 참여했다.



장 교수는 후쿠시마 사고에 대해 1·3호기보다 2호기 원전에 대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이 사태를 키웠다고 진단했다.



장 교수는 "당시 3 15~16일 사이 2호기 격납용기 내 압력이 7.3기압에서 1.5기압으로 현격히 떨어지고, 같은 기간 방사선량은 10μ㏜에서 1~1μ㏜로 급격히 상승했다"면서 "이는 격납용기가 파손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기중으로 배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슘은 물에서 99.9%까지 제거될 수 있다"면서 "1·3호기의 경우 방사성 물질들이 대부분 물을 통해 배출됐지만 2호기는 격납용기가 파손되면서 기체 형태로 대기에 확산됐다"고 말했다.



특히 장 교수는 "격납용기의 손상된 부분을 찾아 복구하고 물을 채우는 작업에 10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우리나라도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앞으로는 격납용기에 물을 채우는 '수장냉각' 방식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방사선 피폭 기준을 20밀리시버트(mSv)로 적용해 오히려 너무 많은 주민들이 대피하면서 피해가 커졌기 때문에 피폭 기준을 50mSv로 완화해야 한다는 권고도 있었다.



장 교수는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도 피폭 기준을 20~100mSv로 권고하고 있고, 100mSv 피폭까지는 인체에 해롭다는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현재 기준이 너무 보수적인 만큼 한국과 같은 50mSv의 기준에 맞춰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후쿠시마 원전 20㎞ 내에 있는 근로자 숙소의 시간당 방사선 선량률이 1마이크로시버트) 정도였지만 시간당 3.7μ㏜ 이하라면 밖에서 8시간 가량 실외활동을 해도 문제없다"면서 "일본 정부가 피폭 기준을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장 교수는 앞으로 원전 안전성 향상을 위한 5대 방안으로중대사고 대비 하드웨어 개선매뉴얼 및 절차서 강화 등 소프트웨어 강화원전 인력양성 및 강화안전문화 관리정책·제도·기준의 보완 등을 주문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나영 학생, 한국원자력학회 퀴리상 수상 file NQE 2018.09.03 545
공지 김형석 석사과정 학생(조승룡 교수님 연구실)의 AAPM 2018 발표, Science Highlights 선정 file NQE 2018.08.09 1258
공지 2018 KAIST NQe 인턴십 수료 file NQE 2018.08.09 1255
공지 최원호 교수, 플라즈마 내 전자의 가열 원리 규명 file NQE 2018.07.30 1445
공지 차한림 박사과정 학생(방사화학 및 레이저 분광 연구실, 윤종일 교수)의 연구 논문, “Advances in Engineering”의 주요 연구 성과로 보고 file NQE 2018.06.21 2059
공지 [수상] Owais Waseem(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17 추계 학술발표회 학생/청년 최우수상 file NQE 2018.06.21 1648
공지 [수상] Muhmood ul Hassan(류호진 교수님 연구실), 한국원자력학회 2017 추계 학술발표회 우수논문상 file NQE 2018.05.21 2300
공지 박상후 연구교수, 플라즈마물리학 신진과학자상 수상 file NQE 2018.05.09 2595
83 KAIST '원자력 비전 및 진로 엑스포' 개최 관리자 2013.04.08 6501
82 [소개] 김영철 교수님 부임(2013.3.1부) file 관리자 2013.02.28 6741
81 논문 작성 Tip file 관리자 2013.02.12 6018
80 [수상] 조승룡교수님-우수강의대상 수상(2013.2.15) 관리자 2013.02.08 6318
79 빌 게이츠 새 회사 테라파워! 한국 손잡나? 관리자 2013.01.15 6458
78 한미, '오바마 2기' 대북ㆍ안보현안 본격조율 관리자 2012.11.21 7048
77 [시론/장순흥] 빌 게이츠가 부러워한 `한국 원전` 관리자 2012.10.12 6413
76 빌 게이츠가 가장 부러워하는 한국의 ‘그것?’ 관리자 2012.09.25 6094
75 [수상] 박사생 조범희_ 정신전력왕 수상 관리자 2012.09.20 11959
74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science Letters” Editor로 선정! 관리자 2012.09.06 7701
73 빌 게이츠 차세대 원자로 개발, 한국과 손잡았다 관리자 2012.08.20 7327
72 박사과정 이태승 군, ICONE20 우수논문상 수상 (2012. 8. 2) 관리자 2012.08.17 7633
71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materials" 특별호의 게스트 에디터로 참여! 관리자 2012.07.27 6280
70 [수상] 박사생 이준엽군, 플루토늄 퓨쳐스 우수포스터상 수상 관리자 2012.07.25 6467
69 2012 SNPP 국제포럼 (2012. 4. 9 ~ 4. 10) admin 2012.07.13 7166
68 [수상] 학부생 한솔찬군, 우수상/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상 수상 (2012.06.21) 관리자 2012.07.11 7761
67 [뉴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 (한국자연방송 2012.04.10) 관리자 2012.07.10 6512
66 [MOU] 아산병원-KAIST(NQe) MOU 체결 관리자 2012.07.04 8021
65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7097
64 [기사] KAIST, 온라인 전기차 상용화 성큼..(디지털 데일리, ETEWS 2012.06.20) 관리자 2012.06.20 637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