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KAIST 임춘택 교수 "50㎝ 이내면 기기 위치·방향 관계없이 충전"

*자세히 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7/07/0200000000AKR20150707043600063.HTML?input=1195m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무선 충전기의 50㎝ 이내 범위에서는 휴대전화나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충전도 할 수 있는 무선충전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강성모)은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임춘택 교수팀이 와이파이(Wi-Fi) 존과 같이 50㎝ 이내에서는 기기의 위치와 방향에 관계


없이 충전할 수 있고, 인체에 무해한 낮은 자기장에서 작동하는 무선충전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전기전자공학회 전력전자 저널'(IEEE Trans. on Power Electronics)에 게재됐으며, 현재 KAIST 입주기업 ㈜테슬라스에 기술 이전돼 카페와 사무실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개발 중이다.

임 교수는 "이 기술은 기존 무선충전의 고질적 문제였던 충전 거리와 방향 의존성을 상당 부분 해결했다" "이 무선충전장치가 설치된 공간에서는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무선충전 송수신 장치.jpg


30W급 광역 무지향성 무선충전 송수신 장치. 넓이 1㎡ 의 평면형 송신기에서 50cm 안에 놓여 있는 다수의 모바일기기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기존 무선충전 방식은 주로 송신기에 스마트폰을 고정하는 접촉식 충전방식이어서 충전 중 사용이 어렵다. 비접촉식 충전방식도 연구되고 있지만 10cm 이상 떨어지면 충전이 어렵고 특정 방향에서만 충전되는 한계가 있다.

임 교수팀은 이 문제를 지난해 5월 자체 개발한 쌍극형 코일 공진방식(DCRS)을 응용해 해결했다. 이는 평행한 일자구조였던 송신코일과 수신코일을 십자형으로 배치, 회전자기장을 발생시켜 어떤 방향에서도 전력을 송수신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연구진은 이를 이용해 부피를 거의 차지하지 않는 송수신 코일을 구현했으며, 50㎝ 안에서는 3차원 위치와 3(XYZ) 방향에 상관없이 충전할 수 있는 6-자유도(Six degree of freedom) 무선충전 기술을 개발했다.

이 장치를 무선충전 탁자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1㎡ 넓이의 평면형 송신기로 만들어 실험한 결과 50cm 안에 임의로 놓인 스마트폰에 1W 30, 노트북에 2.4W 5대에 무선전력을 공급할 수 있었으며 최대 전력전달 효율은 34%로 측정됐다.

연구진은 또 독자 개발한 자기장 차폐기술을 적용해 무선충전 공간 내 자기장 수치를 국제 자기장 안전기준(ICNIRP guideline : 27마이크로테슬라(μT) 이하로 낮춰 안전성을 높였다. 이는 지구자기장(50μT)의 절반, 자기공명영상장치(MRI. 37T) 10만분의 1 이하 수준이다.

임 교수는 "이 기술은 실용화가 가능하고 위치·방향의 제약없이 충전할 수 있는 6-자유도를 구현했으며 자기장 수준을 인체에 무해한 수준으로 낮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1년 안에 제품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임춘택 교수.jpg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임춘택 교수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7/07 09:18 송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원자력시네마] 원자력 전공자가 들려주는 아이언맨 이야기 (05/30 5PM) file NQE 2019.05.21 53
공지 제 1회 NQe N행시 대회 결과발표 file NQE 2019.05.10 273
공지 제 1회 Spring NQe 개사대회 개최 (19.05.13 - 05.31) 3 file NQE 2019.05.09 219
공지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210
공지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41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491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447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471
공지 김재준 졸업생 (조성오 교수연구실 석박사 이수), Science Advances에 논문 게재 (관련 언론기사 첨부) file NQE 2019.04.12 684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619
공지 [주간조선] 사용후핵연료 처리 답이 없는 게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윤종일 교수 1 file NQE 2019.04.08 79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방사선 의료과학/공학) file NQE 2019.04.02 56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원자력 공학) file NQE 2019.04.02 51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임직교원 채용안내 (플라즈마 및 핵융합 분야) file NQE 2019.04.02 538
공지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887
공지 [조선비즈] 12개大 원자력 전공 학생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서명운동 file NQE 2019.02.25 760
공지 원자력을 살리기 위한 탈원전 반대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file NQE 2019.02.14 1163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922
224 [TED] 빌게이츠, 에너지에 관해 말하다: 제로 탄소를 향한 혁신! 관리자 2012.05.25 7645
223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8214
222 윤종일 교수_ 원전버스특강 관리자 2012.06.19 8086
221 [기사] KAIST, 온라인 전기차 상용화 성큼..(디지털 데일리, ETEWS 2012.06.20) 관리자 2012.06.20 7808
220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8659
219 [MOU] 아산병원-KAIST(NQe) MOU 체결 관리자 2012.07.04 9785
218 [뉴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 (한국자연방송 2012.04.10) 관리자 2012.07.10 7967
217 [수상] 학부생 한솔찬군, 우수상/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상 수상 (2012.06.21) 관리자 2012.07.11 9273
216 2012 SNPP 국제포럼 (2012. 4. 9 ~ 4. 10) admin 2012.07.13 8641
215 [수상] 박사생 이준엽군, 플루토늄 퓨쳐스 우수포스터상 수상 관리자 2012.07.25 7778
214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materials" 특별호의 게스트 에디터로 참여! 관리자 2012.07.27 7619
213 박사과정 이태승 군, ICONE20 우수논문상 수상 (2012. 8. 2) 관리자 2012.08.17 8999
212 빌 게이츠 차세대 원자로 개발, 한국과 손잡았다 관리자 2012.08.20 8910
211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science Letters” Editor로 선정! 관리자 2012.09.06 8843
210 [수상] 박사생 조범희_ 정신전력왕 수상 관리자 2012.09.20 13760
209 빌 게이츠가 가장 부러워하는 한국의 ‘그것?’ 관리자 2012.09.25 7372
208 [시론/장순흥] 빌 게이츠가 부러워한 `한국 원전` 관리자 2012.10.12 7832
207 한미, '오바마 2기' 대북ㆍ안보현안 본격조율 관리자 2012.11.21 8757
206 빌 게이츠 새 회사 테라파워! 한국 손잡나? 관리자 2013.01.15 7853
205 [수상] 조승룡교수님-우수강의대상 수상(2013.2.15) 관리자 2013.02.08 74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