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2019062101033039176001_b.jpg





성풍현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국내는 물론 국제 원자력학회에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인 원자력 분야 석학이다. 세계원자력학회연합회(INSC) 수석부의장을 맡고 있다. 2021년엔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연합회 의장에 오른다.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이기도 하다. 

성 교수는 지난 9∼13일(현지시간) 열린 미국원자력학회 연차총회에서 ‘돈 밀러상(Don Miller Award)’을 받았다. 원자력 계측제어 분야의 대가인 도널드 W 밀러 교수를 기리는 상으로, 원자력 계측제어와 인간-기계 인터페이스 분야 발전에 뛰어난 공헌을 한 개인·단체에 주어지는 권위 있는 상이다. 성 교수가 연구하는 원자력 계측제어 계통은 원전 안전을 유지하는 핵심 시스템이다. 그는 2017년 세계 최대 원자력학회인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이 된 바 있다. 

올해 1월부터는 INSC 수석부의장 직책도 수행하고 있다. INSC는 원자력발전소 보유국(31개국)과 연구용 원자로 보유국 등을 포함한 총 40여 개국 원자력학회 모임이다. 2021년 1월부터는 임기 2년의 의장이 된다. 앞서 한국인으로는 과학기술유공자로 선정된 이창건(90) 한국원자력문화진흥원장이 INSC 의장을 지낸 바 있다.

1968년 처음 만들어졌던 한국원자력학회지를 국제 학술지로 끌어올린 것도 성 교수다. 2003년 편집위원장을 맡은 그는 2005년 학회지 명칭을 NET(Nuclear Engineering and Technology)로 바꾸고, 2007년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에 진입시켰다. NET는 20여 개 원자력 관련 학술지 중에서도 임팩트 팩터(Impact Factor·연구의 영향력, 수준, 가치 등을 평가하는 지표)가 가장 높은 저널로 성장했다.

지금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석학이지만, 처음 원자력공학을 택한 이유는 단순했다. 성 교수는 “고교 시절 물리에 관심이 많아 물리학과 지원도 생각했는데, ‘나중에 밥벌이하기 힘들다’는 어른들 말씀을 듣고 원자핵공학과를 선택했다”며 “1973∼1977년 대학에 다닐 때 두 학기 정도를 제외하고 계속 휴교 상태여서 공부는 거의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로 유학을 가 보니 교수님들이 어찌나 열심히 가르치시던지 깜짝 놀랐다”고 웃었다.  



△1955년 서울 출생 △경복고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미국 MIT 석사·박사 △미국 AT&T 벨연구소 연구원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원자력진흥위원회 위원 △국제 학술지 NET 편집위원장 △한국원자력학회장 △미국원자력학회 석학회원 △카이스트 교수 △세계원자력학회연합회 수석부의장(차기 의장) 


출처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906210103303917600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국원자력연구원) 중대사고 국제학술대회(SAMRC-2019) 개최 file NQE 2019.09.03 543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768
공지 카이스트, 연세대 및 가톨릭대 …국제의학물리학회 (IOMP) 지정 교육기관 인준 file NQE 2019.07.29 1429
공지 IAEA 황웨이 국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file NQE 2019.07.08 1505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European Physical Journal D (EPJ) 편집위원 선임 file NQE 2019.07.03 186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PLS Series 개최 … Prof. Rebecca Abergel (Professor at UC Berkeley) 강연 file NQE 2019.06.25 1978
공지 환경 운동가 Michael Shellenberger,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미니 워크샵 개최 file NQE 2019.06.25 1818
» 原電안전 핵심‘원자력 계측제어’ 권위자… 세계원자력학회聯 수석부의장 file NQE 2019.06.25 1444
공지 “원자력 고사시키려는 文정부, 2년 전 ‘脫核 선언문’부터 오류” file NQE 2019.06.25 1980
공지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2045
공지 2019 제 2회 NQe 'N'행시 대회 (마감) 11 file NQE 2019.06.03 1794
공지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2115
공지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2454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2943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2802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2369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2553
공지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2874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3014
95 [인터뷰] 정용훈 교수, '신고리 원전' 민간에 맡긴 원전 존폐…회피? 해법? NQE 2017.06.30 9409
94 [수상] 조남진 교수, 미국원자력학회 "위그너 원자로물리학자상" 수상 file NQE 2017.07.06 9790
93 [수상] 석사과정 김채원,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urface Modification Technologies 최우수 논문 수상 file NQE 2017.07.13 10165
92 [기고] 조규성 교수, 방사선 동위원소 및 방사선동위원소 회보 5/6월호 및 7/8호 NQE 2017.07.17 12055
91 [뉴스포차] ‘문재인 정부 원전 정책’ 끝장 토론 (동국대 김익중 vs 카이스트 정용훈) file NQE 2017.07.21 11498
90 [KBS 생생토론] 성풍현 교수, 탈원전 시대, 원자력의 미래는 (2017.07.07) NQE 2017.07.21 9386
89 조규성 교수, 라디오포비아와 탈원전 NQE 2017.07.28 10986
88 [영상] 정용훈 교수, 탈원전 해야하나? 할 수 있나? NQE 2017.08.17 11608
87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1. 스위스 NQE 2017.09.01 6441
86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2. 네덜란드 NQE 2017.09.01 6204
85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2017 International Conference on Neutron Scattering (ICNS 2017) 에서 Best Poster Award 수상 file NQE 2017.09.07 9609
84 [보도] 성풍현 교수, 脫원전커녕 減원전도 안된다 file NQE 2017.09.11 9123
83 [기사] 정용훈 교수, 신고리 5·6호기 두고 '팽팽'…탈원전이 능사일까 file NQE 2017.09.14 9893
82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3. 스웨덴 NQE 2017.09.15 6559
81 [Michael Shellenberger] Energy for Peace, Prosperity and Nature (2017.10.11) file JINIT 2017.10.12 8770
80 [시론] 경계해야 할 '탈원전 합리화' file NQE 2017.10.23 8094
79 [시론]'탈원전' 시민참여단 뜻 아니다 file NQE 2017.10.30 8183
78 [수상]조남진 KAIST교수, 美위그너 원자로물리학자상 수상 file NQE 2017.11.01 8813
77 “원자력이 主食이면 신재생은 間食일 뿐…‘대안’ 될 수 없다” file NQE 2017.11.13 4185
76 [기고]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서둘러야 file NQE 2017.11.21 7136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