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메인표시 메인표시
20190311151108111lbyx.jpg

 

 원전살리기 서명운동앞장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통계상 안전과학은 거짓 없어

 

정치에 휘둘리는 과학에 좌절감

 

시민 만나 설득 필요하다 느껴

 

만약 원자력을 전공하지 않았다면 저 역시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났을 때 심각한 방사능 피해를 입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느꼈겠죠. 그렇기에 탈원전 정책을 지지하는 시민도 이해합니다만 과학은 거짓말을 하지 않아요. 통계적으로 봤을 때 원전만큼 안전하고 저렴하며 안정적인 발전 방식은 없습니다.”

 

조재완(29·사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공동대표는 11일 길거리 홍보활동에 나선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원전 정책 반대를 기치로 내건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조 공동대표가 졸업한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생들이 국민에게 원자력을 제대로 알려보겠다는 운동을 시작한 이후 서울대, 포항공대 등 전국 13개 대학의 원자력공학도가 모여 지난달 결성됐다. 매주 주말이면 서울역, 부산역, 대전역, 광주송정역 등에서 정부 에너지 정책에 대한 시민 의견을 모으고 원자력 살리기 홍보 및 서명운동을 벌인다.

 

조 공동대표는 2009년 한국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출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며 원자력공학도의 꿈을 키웠다. 그는 기름 한 방울 나지 않는 우리나라가 오히려 중동에 에너지 기술을 수출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신기하고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에서 학사·석사 과정을 마친 뒤 박사 과정 진입을 준비 중인 조 공동대표는 “10년 전 입학했을 때만 해도 20명이 넘는 학생이 원자력을 전공하고 싶다며 앞다퉈 몰려들었다고 설명했다. 카이스트는 매년 신입생 전원을 학과 구분 없이 단일학부로 뽑아 가르친 뒤 2학년에 진학할 때 희망하는 학과를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현 정부의 탈원전 드라이브 앞에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존폐의 기로에 서게 됐다. 올해 진학한 학생은 단 4명에 불과했다. 조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공개적으로 원자력의 위험성을 지적한 순간 모든 것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이제 연구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과학이 정치에 이리저리 휘둘리는 현실을 보며 좌절감도 느꼈다고 말했다.

 

조 공동대표는 오히려 이번 일을 계기로 원자력을 다시 돌아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동안 연구실에서 공부만 하느라 원자력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에 대해서는 미처 신경 쓰지 못했구나하고 반성도 많이 했다원전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는 직접 거리로 나가 사람들을 만나고 설득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주말 언제든 오셔서 원자력에 대한 오해와 궁금증을 풀고 가셨으면 좋겠다며 말했다.

 

이희권 기자 leeheken@munhwa.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79
공지 제 1회 Spring NQe 개사대회 결과발표 file NQE 2019.06.07 153
공지 2019 제 2회 NQe 'N'행시 대회 (~6.30) 11 file NQE 2019.06.03 243
공지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511
공지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78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932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856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776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921
»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1188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1233
84 원자력 산학연 기관·업체 KAIST에서 '한눈에' 관리자 2013.04.08 8056
83 KAIST '원자력 비전 및 진로 엑스포' 개최 관리자 2013.04.08 8188
82 [소개] 김영철 교수님 부임(2013.3.1부) file 관리자 2013.02.28 7811
81 논문 작성 Tip file 관리자 2013.02.12 7671
80 [수상] 조승룡교수님-우수강의대상 수상(2013.2.15) 관리자 2013.02.08 7562
79 빌 게이츠 새 회사 테라파워! 한국 손잡나? 관리자 2013.01.15 7939
78 한미, '오바마 2기' 대북ㆍ안보현안 본격조율 관리자 2012.11.21 8846
77 [시론/장순흥] 빌 게이츠가 부러워한 `한국 원전` 관리자 2012.10.12 7922
76 빌 게이츠가 가장 부러워하는 한국의 ‘그것?’ 관리자 2012.09.25 7444
75 [수상] 박사생 조범희_ 정신전력왕 수상 관리자 2012.09.20 13854
74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science Letters” Editor로 선정! 관리자 2012.09.06 8920
73 빌 게이츠 차세대 원자로 개발, 한국과 손잡았다 관리자 2012.08.20 8982
72 박사과정 이태승 군, ICONE20 우수논문상 수상 (2012. 8. 2) 관리자 2012.08.17 9074
71 [뉴스] 조성오 교수, "Journal of Nanomaterials" 특별호의 게스트 에디터로 참여! 관리자 2012.07.27 7708
70 [수상] 박사생 이준엽군, 플루토늄 퓨쳐스 우수포스터상 수상 관리자 2012.07.25 7863
69 2012 SNPP 국제포럼 (2012. 4. 9 ~ 4. 10) admin 2012.07.13 8715
68 [수상] 학부생 한솔찬군, 우수상/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상 수상 (2012.06.21) 관리자 2012.07.11 9381
67 [뉴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 (한국자연방송 2012.04.10) 관리자 2012.07.10 8060
66 [MOU] 아산병원-KAIST(NQe) MOU 체결 관리자 2012.07.04 9903
65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877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