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1.JPG


신고리 5·6호기 안전 문제를 놓고 날카로운 공방이 오갔다. 한쪽은 "(신고리 5·6호기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원전"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쪽은 "100% 안전한 원전은 존재할 수 없다"고 맞섰다.

13일 오후 2시, 대전시청 3층 대강당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관련 대전지역 토론회'가 열렸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주최,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가 주관했다.

한국원자력학회 소속 임채영 박사는 이날 토론회에서 "신고리 5·6호기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원전이라고 감히 소개할 수 있다"며 "이는 세계 최초로 운영되는 3세대 원전"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임채영 박사는 "(신고리 5·6호기는) 국제적으로 안정성을 충분히 입증받았다.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원자력규제 위원회의 평가도 통과했고, UAE 뿐만 아니라 미국, 영국, 프랑스 등 해외 전문가가 꼼꼼히 살펴본 원전"이라고 안정성을 강조했다. "영국과 체코도 우리 원전을 도입하려고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용훈 카이스트 교수는 "현재까지 세계 원전이 1만7,000년의 누적 운전기간 중에 지진 충격으로 사고가 난 원전은 단 하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지진발생이 적고 예상되는 지진 규모보다 몇 단계 높게 내진설계가 돼 있어 파손으로 인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의 세계 지진 발생 통계(1978~2015년)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5.0~5.9 규모의 지진이 6회가 발생했다. 연 평균 0.16회, 다른 나라에 비하면 상대적인 안전지대에 속한다. 반면 일본은 같은 규모로 3,440회가 발생했다. 6.0 이상의 규모 지진까지 포함하면 횟수는 늘어난다. 전세계 연평균 지진 발생은 1.641회다.

정용훈 교수는 "다양한 사고 원인을 고려해서 원자력발전소 설계를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발생한 사고도 결국 알려진 원인으로 일어났기 때문에 대비하면 막을 수 있고 대응하면 영향을 줄일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2.JPG


해외 사례도 제시했다. 정용훈 교수에 따르면 오나가와(女川) 원전은 2011년 일본 대지진 때 후쿠시마 원전보다 80km 진앙에 가까워 진동과 쓰나미 강도가 더 강했다. 하지만 IAEA 평가에서 어떠한 영향도 없었다.

이 원전은 쓰니미로 집을 잃은 주민들의 대피소로 활용되기도 했다. 300명의 주민들은 여진이나 추가 쓰나미에 안전하고 전기와 식수를 공급받을 수 있는 오나가와 원전 내부로 대피해 3개월 간 대피생활을 했다.

반면 후쿠시마 사고는 지진해일에 대한 방비부족이 지적됐지만 대비하지 않아 해일에 큰 피해를 입었다. 체르노빌 사고는 노심설계 결함과 격납건물 부재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지만 방비를 하지 않아서 대응이 불가능했다.

정용훈 교수는 "만약의 사고가 발생해도 결국 최악의 결과는 노심이 녹는 것"이라며 "격납건물이 튼튼히 버티고 있어서 노심이 녹더라도 방사능 외부 누출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형민항기 충돌에도 견디는 격납건물과 사용후핵연료저장소는 사고 시 방사능외부누출을 막는 역할을 한다.

반면 원전의 안전성을 문제 삼고 있는 장다울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지금의 시대정신은 풍요로우면서 안전한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원전은 안전하게 설계되겠지만 경제성이 보장돼야 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조절이 이뤄진다"고 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100% 안전한 원전은 없다"며 "그 위험을 부담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원자력 전문가를 떠나서 시민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장다울 캠페이너는 "물론 원전의 사고 확률은 낮겠지만 분명히 사고 확률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위험을 생각해 봤을 때 체르노빌보다 그 피해가 클 수 있다"고도 했다.

아울러 "위험성을 담보해야 하는 원전에 대안으로 재생에너지가 있다"며 "태양광과 풍력 산업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2016년 전 세계 신규 발전 설비 용량 중 재생에너지 비중이 55.3%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응원"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동문회장 송기찬 박사 방문 file NQE 2019.10.17 8
공지 '원자력 석학' 장순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정년기념 Lecture 개최 file NQE 2019.10.16 45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박사과정 김예진, 한국의학물리학회 추계학술대회 구연발표 우수상 수상 file NQE 2019.10.15 115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255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263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242
공지 [단독] 미국 "한국, 중동에 원전 40기 같이 짓자" 파격 제안 NQE 2019.09.23 370
공지 (한국원자력연구원) 중대사고 국제학술대회(SAMRC-2019) 개최 file NQE 2019.09.03 1043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1147
공지 카이스트, 연세대 및 가톨릭대 …국제의학물리학회 (IOMP) 지정 교육기관 인준 file NQE 2019.07.29 1750
공지 IAEA 황웨이 국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file NQE 2019.07.08 186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European Physical Journal D (EPJ) 편집위원 선임 file NQE 2019.07.03 218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PLS Series 개최 … Prof. Rebecca Abergel (Professor at UC Berkeley) 강연 file NQE 2019.06.25 2264
공지 환경 운동가 Michael Shellenberger,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미니 워크샵 개최 file NQE 2019.06.25 2188
공지 原電안전 핵심‘원자력 계측제어’ 권위자… 세계원자력학회聯 수석부의장 file NQE 2019.06.25 1670
공지 “원자력 고사시키려는 文정부, 2년 전 ‘脫核 선언문’부터 오류” file NQE 2019.06.25 2306
공지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2402
공지 2019 제 2회 NQe 'N'행시 대회 (마감) 11 file NQE 2019.06.03 2742
공지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2420
공지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2736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3369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3192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2663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2838
공지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3408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3352
223 [수상] NQe 2017 우수논문상 file NQE 2017.12.19 8540
222 [수상] 박사과정 임성환, 2017 한국방사광이용자협회 대학원생 우수논문상 수상 file NQE 2017.12.08 7194
221 [기사]스티븐 추 前 미 에너지 장관 “한국 정부의 탈원전은 큰 실수” file NQE 2017.12.08 8749
220 [기고]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재가동 서둘러야 file NQE 2017.11.21 7247
219 “원자력이 主食이면 신재생은 間食일 뿐…‘대안’ 될 수 없다” file NQE 2017.11.13 4272
218 [수상]조남진 KAIST교수, 美위그너 원자로물리학자상 수상 file NQE 2017.11.01 8899
217 [시론]'탈원전' 시민참여단 뜻 아니다 file NQE 2017.10.30 8269
216 [시론] 경계해야 할 '탈원전 합리화' file NQE 2017.10.23 8184
215 [Michael Shellenberger] Energy for Peace, Prosperity and Nature (2017.10.11) file JINIT 2017.10.12 8855
214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3. 스웨덴 NQE 2017.09.15 6642
» [기사] 정용훈 교수, 신고리 5·6호기 두고 '팽팽'…탈원전이 능사일까 file NQE 2017.09.14 9970
212 [보도] 성풍현 교수, 脫원전커녕 減원전도 안된다 file NQE 2017.09.11 9200
211 [수상] 박사과정 이민재, 2017 International Conference on Neutron Scattering (ICNS 2017) 에서 Best Poster Award 수상 file NQE 2017.09.07 9703
210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2. 네덜란드 NQE 2017.09.01 6291
209 사용후핵연료 설명서 1. 스위스 NQE 2017.09.01 6524
208 [영상] 정용훈 교수, 탈원전 해야하나? 할 수 있나? NQE 2017.08.17 11739
207 조규성 교수, 라디오포비아와 탈원전 NQE 2017.07.28 11780
206 [KBS 생생토론] 성풍현 교수, 탈원전 시대, 원자력의 미래는 (2017.07.07) NQE 2017.07.21 9452
205 [뉴스포차] ‘문재인 정부 원전 정책’ 끝장 토론 (동국대 김익중 vs 카이스트 정용훈) file NQE 2017.07.21 11618
204 [기고] 조규성 교수, 방사선 동위원소 및 방사선동위원소 회보 5/6월호 및 7/8호 NQE 2017.07.17 121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