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CL7P3997.JPGCL7P4010.JPG

dls(main).jpg



기후변화에는 원자력이 답이다.

미래 원자력기술 개발에 대한 미국의 초당파적 지지

미국 미시간 대학 개리 와스 교수 KAIST NQe 석학초청강연에서 역설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115() 원자력재료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미시간대학교 개리 와스 (Gary Was·사진) 교수를 초청해 Distinguished Lecture Series를 개최하였다. 연사로 초청된 개리 와스 교수는 1980MIT에서 원자력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미시간대학교 교수로 부임한 이래 40년 가까이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270여편의 연구논문을 발표하고 200회 이상의 초청강연을 수행하였으며 현재 원자력분야 최고 저널인 Journal of Nuclear Materials 의 편집장을 맡고 있다.

 

강연에서 와스 교수는 인류의 현안인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수단으로서 원자력의 중요성이 미국 언론 및 정치권에서 중요한 방안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소개하였다. 특히 최근 혁신적인 신개념 중소형 원자로개발을 위한 법령이 공화, 민주 양당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이례적인 사례도 강조하였다. 이러한 배경에는 미국의 저탄소 (carbon-free) 발전의 3분의 2를 원자력이 담당하고 있으며 원자력이 기여한 총 탄소저감량이 신재생을 포함한 다른 모든 발전원들 보다도 많다고 전하였다. 또한 원전의 우수한 안전성과 성능에 기반하여 미국내 대부분의 원전이 60년 장기운전을 허가받았으며 일부는 80년 장기운전을 추진하고 있음을 소개하였다.

 

와스 교수는 계획된 예산과 기간 내에 신규원전을 건설할 수 있는 한국 원전산업의 능력은 한국은 물론 전 세계의 지구온난화 문제해결에 소중한 자산이며, 한국이 미국보다 최소 3배 이상 낮은 가격으로 원전을 건설할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라고 평가하였다. 이러한 한국의 원전산업이 위기에 처한 현 상황을 매우 안타까워하며, 향후 원자력에 대한 한국의 정치적 환경이 조속히 변화되길 기원하였다.

 

와스 교수는 원전의 장기운전과 혁신적인 미래원자로개발에 따른 원자력재료 분야의 도전을 설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창의적인 접근법이 필요함을 사례와 함께 소개하였다. 강연에 이은 논의를 통해 KAIST와 미시간 대학은 원자력분야의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하는데 뜻을 같이 하였다.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의 Distinguished Lecture Series2014Prof. Neil Todreas (MIT 명예교수)를 시작으로, 2017Steven Chu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미국 에너지성 장관)의 강연을 포함하여 올해로 6회차를 맞이하게 되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역량강화 여름학교 개최 newfile NQE 2020.08.10 2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149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758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8087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7547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8855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7593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7729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782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7213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7569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7460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760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2318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1553
271 장순흥교수 "멀리서 찾지 말자…현재·이곳 문제부터 해결해야" 관리자 2014.01.13 12042
270 장순흥-빌 게이츠 '크로스', 세계 원자력 석학과 IT혁명 선구자의 만남 file 관리자 2012.09.04 10536
269 장순흥 교수님 미국원자력학회 Fellow 선정 관리자 2007.05.04 10100
268 장순흥 교수-KNS 수석부회장 선출(2010.9.1) 관리자 2010.09.14 13175
267 장순흥 교수 '제 47회 과학·정보통신의날'에서 과학기술훈장 창조상 수여 관리자 2014.04.24 10098
266 자율운전 소형원자로 연구센터 file NQE 2017.02.01 13217
265 임춘택교수,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 무선충전 자장차폐로 최우수 논문상 수상 file 관리자 2015.08.10 17413
264 임춘택 교수팀 IEEE Power Electronics Magazine에 게재 file 관리자 2014.07.04 8921
263 임춘택 교수-인구 기반 국가전력이 필요하다.(경향신문) 관리자 2010.12.30 9430
262 임춘택 교수, KAIST-중앙일보,기업미래지수 설명회 관리자 2013.12.12 10507
261 임춘택 교수, 'Application of Wireless Technologies in Nuclear Power Plant Instrumentation and Control System' 참석 file 관리자 2015.04.07 12340
260 임춘택 교수 IEEE TPEL 부편집장 선임 관리자 2013.10.14 9335
259 임춘택 교수 IEEE J-ESTPE 초빙 편집장으로 선정 관리자 2014.06.30 9999
258 임춘택 교수 IEEE J-ESTPE 초빙 편집장으로 선정 관리자 2013.10.31 9054
257 임만성 교수,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Management of Spent Fuel from Nuclear Power Reactors 참석 관리자 2015.06.22 12068
256 이민호 박사후연구원, 채낙규 석사과정 (최성열 교수연구실), Journal of Hazardous Materials에 초청리뷰논문 게재 file NQE 2019.03.11 5996
255 이건재 교수님, 대통령 표창장 수여(2010.8.31) 관리자 2010.09.16 10385
254 이건재 교수, 원자력위원회 민간위원에 위촉 관리자 2010.05.10 13459
253 이건재 교수, 과학기술포장 수상 file NQE 2017.02.01 11875
252 이건재 교수 “핵폐기물 곧 포화… 향후 2년, 저장소 건립 골든타임” 관리자 2014.08.08 106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