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보도-경향신문]인구 기반 국가전략이 필요하다.(임춘택)


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012291920455&code=990303


                                              



우리는 영토가 비좁고 부존자원도 빈약하지만, 우수한 인적자원만으로 선진국의 문턱을 밟았다.



세계 4위의 특허강국이고 7위의 수출대국이며, 과학기술과 국방력도 10위권에 진입했다.



하지만 그동안의 인구 정책은 양적 조절에 치우치면서 시행착오와 전략 부족을 드러냈다.



그 결과 3개의 봉우리로 된 큰 산을 1개의 작은 산이 뒤따르는 기복이 심한 인구분포를 낳았다.



첫째 봉우리는 해방 후부터 1963년까지 출생한 베이비붐 세대로, 1960년생이 101만명으로 최고점을 찍는다.



두세 번째 봉우리는 제3공화국의 산아 제한정책 여파로 10만명 이상이 줄었다 늘었다 반복하며 생긴 것이



다. 연간 70만명 이상인 1954~1984년생 인구는 현재 2471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50.6%다. 이들 ‘3봉 세대’



가 진학을 할 때마다 치열한 입시전쟁이 벌어졌고, 졸업할 때가 되면 취업전쟁, 결혼을 하면 전세대란과



부동산 가격 폭등이 벌어졌다.



돌이켜보면 우리 사회는 반복되는 급격한 인구변동에 대한 별다른 대책이 없었다. 인구가 유일한 자원인데



이런 식으로 해서는 1인당 국민소득 4만달러가 요원하다. 인구는 국가가 책임지고 관리해야 한다. 우선 베



이비붐 세대의 정년 후 관리가 현안이다. 삼성경제연구소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베이비붐 세대의



28%는 제조업에 몸담고 있다. 이들은 노후생활 준비가 부족해, 보건·복지 지출 증가가 예견된다. 이 문제를



일본과 미국은 각각 정년연장과 퇴직연금으로 대처했는데, 청년실업 문제가 심각한 우리에게는 더욱 창의



적인 접근이 요구된다.



우리나라 베이비붐 세대는 노동경제 시대에서 지식경제 시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있다. 육체노동 시대와



는 달리 지식경제 시대에는 정년이 따로 없다. 20년 이상의 현장경험과 고급기술을 가진 창조형 인재들이



세계시장을 주도한다.



지식경제형 인재로 전환되도록 고급 자격증 취득을 장려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형 창업을 지원하며, 지역대



학을 통한 차세대 직업교육 기회를 확대하면 ‘경제적 고령화’를 늦출 수 있다.



한편 1987년에 64만명까지 감소했던 출생인구는 1993년에 72만명으로 늘어난다. 1990~2000년에 출생한 베



이비붐 2세대는 현재 722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4.8%다. 초등학교 교실은 학급당 30명 이하로 떨어졌다.



지금 중·고등학교는 갑자기 늘어난 학생들을 주체하기 힘들다. 이제 대학과 군대가, 그리고 5년 후에는 취업



과 결혼으로 북적이게 된다. 30년 전 베이비붐 1세대의 고통이 2세대로 대물림되고 있다. 베이비붐 1세대 문



제를 국가가 외면한 결과, 연령마다 10만명 이상 해외로 이주한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출생인구가 많았던



1960년생은 15만명 이상이나 감소했다. 이를 막으려면, 다음과 같은 조치들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첫째, 대학 정원을 한시적으로 약간 늘려야 한다. 입학 인원이 최대 15%까지 증가하기 때문이다. 둘째, 군



복무기간을 추가로 단축해야 한다. 현재대로라면 10명 중 약 3명이 군복무를 못하게 되고, 병역 불평등 문제



는 국가안보 약화로 이어진다. 셋째, 사회투자형 일자리를 국가가 창출해야 한다. 30만명 이상의 급격한 일



자리 추가는 일반 기업만으로는 힘들다.



한편 10년 후 인구 급감에 대비해 대학은 지식창조형 인재 양성체제로 전환하고, 군대는 첨단 과학기술군으



로 정예화하고, 기업은 글로벌 기술경영 체제로 혁신돼야 한다. 또 21세기 후반까지 인구 5000만명을 유지



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기 위해서는, 연간 60만명 이상의 출생인구를 확보할 미래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IAEA 황웨이 국장,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file NQE 2019.07.08 128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European Physical Journal D (EPJ) 편집위원 선임 file NQE 2019.07.03 31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PLS Series 개최 … Prof. Rebecca Abergel (Professor at UC Berkeley) 강연 file NQE 2019.06.25 411
공지 환경 운동가 Michael Shellenberger,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방문… 미니 워크샵 개최 file NQE 2019.06.25 367
공지 原電안전 핵심‘원자력 계측제어’ 권위자… 세계원자력학회聯 수석부의장 file NQE 2019.06.25 336
공지 “원자력 고사시키려는 文정부, 2년 전 ‘脫核 선언문’부터 오류” file NQE 2019.06.25 465
공지 ‘역주행’ 에너지 전환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최성민교수 file NQE 2019.06.13 650
공지 2019 제 2회 NQe 'N'행시 대회 (마감) 11 file NQE 2019.06.03 671
공지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988
공지 "원전 가짜뉴스 못 보겠어요" '핵인싸' 대학생들이 나섰다 file NQE 2019.04.25 127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525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401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김영철 교수, 2019년도 LINKGENESIS-Best Teacher Award 수상 file NQE 2019.04.19 1255
공지 [서울경제] KAIST 성풍현 교수, 돈 밀러 어워드 수상 file NQE 2019.04.11 1368
공지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1657
공지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녹색 원자력 학생 연대' 결성 file NQE 2019.02.12 1739
50 [소개] 임만성 교수님 부임(2011.8.1부) 관리자 2011.08.08 10142
49 [소식]아랍에미리트원자력공사(ENEC)의 원자력안전자문위원단-KAIST방문(2011.7.27) 관리자 2011.07.28 8082
48 [소식]이병휘 원자력정책센터 개소식 가져(2011.7.15) 관리자 2011.07.20 8897
47 [행사] 이병휘 원자력정책센터 개소식(2011.7.15, 11:00) file 관리자 2011.06.28 7608
46 한국 원자력학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박사과정 김용남) 관리자 2011.06.03 9926
45 춘계의학물리학술대회 우수포스터상 (석사 Abbas Sajid) 관리자 2011.04.29 9303
44 춘계의학물리학술대회 우수논문발표상 (석사 유보열) 관리자 2011.04.29 10747
43 [자료] 한-일 원자력전문가회의 요약문(2011.4.18-19) 관리자 2011.04.21 7625
42 [자료] 일본 후쿠시마 원전 현황 관리자 2011.03.29 7863
41 [시론] 후쿠시마 원전이 드러낸 세가지 문제 file 관리자 2011.03.17 7339
40 [기고] 원전 안전을 위한 3가지 과제(최광식 교수님) file 관리자 2011.03.16 7576
39 [수상] 조승룡교수님-우수강의상 수상(2011.2.16) 관리자 2011.02.22 8668
38 [기사] 대학생활 이렇게 하세요.(동아일보) 관리자 2011.02.17 6286
37 [기고] 원전 수출의 3가지 과제(2011.2.14 문화일보) 관리자 2011.02.14 7808
36 [기사] "원자력 에너지 중심이 최선" (SBS, 2014.12.24자) 관리자 2015.01.05 9665
35 김영철 교수, 과학동아 12월호 특집기사: 핵융합 file 관리자 2014.12.04 10300
34 2010 KAIST 기술혁신포상 표창-노희천 교수님(2010.12) 관리자 2011.01.04 10684
» 임춘택 교수-인구 기반 국가전력이 필요하다.(경향신문) 관리자 2010.12.30 8081
32 정용훈 교수-"원자력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관리자 2010.12.27 11023
31 NQe 교수님들-Khalifa 대학 방문(2010.12.12-14) 관리자 2010.12.22 1046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