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게시판

  • HOME
  • 게시판
  •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Extra Form

[비즈 칼럼] 에너지 기술 중 국산화율 가장 높은 원전포기 안될 말

[중앙일보] 입력 2017.06.15 01:00 |

http://news.joins.com/article/21667431


성풍현.JPG

성풍현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교수(전 한국원자력학회장)


새 정부는 신규 원전을 불허하고 1차 허가운전 기간이 끝난 원전을 폐쇄해 원전 의존도를 낮추는 탈원전 정책을 대선 전부터 공약으로 내세웠다.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만 원전을 폐쇄한다고 안심할 일이 아니다. 이웃인 중국과 일본 때문이다. 현재 36기의 원전을 가동하고 있는 중국은 21기의 원전을 더 짓고 있다. 2030년까지 150GWe (보통 원전 1기가 1GWe)를 가동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본은 50기가 넘는 원전을 후쿠시마 사고 전에 가동하고 있었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모두 정지시켰다가 지금은 3기를 가동하고 있고, 점진적으로 추가 가동할 계획이다. 한국이 탈원전 정책을 시행하더라도 2030년이 되면 반경 2000㎞ 안에 200개가량의 원전에 둘러싸이게 된다. 더구나 중국 동해안에서 가동될 50개가량의 원전은 편서풍으로 한국에 직접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에너지 안보와 경제적 어려움이다. 탈원전에 따라 원전 발전량은 줄어들 텐데 아직 신재생 에너지로는 대량의 전기를 생산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천연가스를 비롯한 에너지 수입량이 늘 수밖에 없다. 지난 5년간 한국은 총 국가 수입금액의 3분의 1가량인 160조원을 들여 에너지를 수입했다. 더구나 전기를 사고팔 수 있는 전력망을 외국과 공유하지 못한전력 섬나라인 한국의 전력 안보는 더욱 위태로울 수 있다.
 
전기 요금이 오르는 것은 명약관화한 일이고, 이 때문에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질 수 있다. 전기 요금이 오르면 각종 제품의 가격도 올라 한국 상품의 대외 경쟁력도 떨어질 수 있다.
 
탈원전 정책은 기후변화에도 영향을 미친다. 탈원전 정책을 시행하면 천연가스를 많이 쓰게 될 것이다. 그런데 천연가스 사용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만만치 않다. 석탄·석유의 절반 정도지만 원전의 30배에 이른다. 미세먼지 등으로 고심하고 있는 중국이 원전과 전기차에 전력을 기울이는 이유다.
 

DA 300

국내 원자력산업의 붕괴도 우려된다. 국내에서는 1978년 원자력발전이 시작됐다. 현재 25기의 원전이 국내 전력 공급량의 30%를 담당하고 있다. 세계가 인정하는 모범적인 발전을 이어왔다. 우수한 인재들이 원자력산업 발전에 매진한 덕이다.
 
탈원전 정책이 시행되면 사정이 달라질 것이다. 원전 관련 기업에서는 많은 인재가 떠날 가능성이 크다. 인재가 떠난 산업을 다시 세우는 일은 매우 어려울 게 자명하다.
 
탈원전은 이념이고 이상이다. 한국 원자력 발전은 진보와 보수 이념 대결의 산물이 아니다. 과학자·기술자 등 많은 사람이 피땀 흘려 일군 산업적 금자탑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어떤 에너지 기술도 국산화율이 원자력 발전만큼 높지 않다. 우리가 앞선 기술과 산업을 미래의 허상 때문에 포기한다는 것은 참으로 잘못된 일이다.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 탓에 수많은 사람이 60년 넘게 쌓은 공든 탑을 헛되이 무너뜨리는 국가적 우를 범하지 말기를 간곡히 바란다.
 
성풍현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전 한국원자력학회장)

[출처: 중앙일보] [비즈 칼럼] 에너지 기술 중 국산화율 가장 높은 원전포기 안될 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규성 교수, 환경주의 생물학자 저서 ‘WHY 원자력이 필요한가’ 번역 file NQE 2020.05.26 883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노희천 명예교수 정년기념 Interview file NQE 2019.12.10 6982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박사과정 조용흠, 두산중공업 장학생 선발 file NQE 2019.12.04 7399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류호진 교수, 방사성 요오드 처분 신소재 기술 개발 file NQE 2019.11.29 6936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인공신경망을 통한 핵융합플라즈마 자기장 재구성 기법 개발 – 김영철 교수 연구팀 file NQE 2019.11.26 7996
공지 NQe Image Contest 2019 수상결과 file NQE 2019.11.25 7101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2019 Distinghished Lecture Series 개최 … Prof. Gary Was (University of Michigan) 강연 file NQE 2019.11.06 7192
공지 "탈원전·입시제도 개편, 빈대 잡으려 집 태우는 꼴" -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장순흥 명예교수 NQE 2019.11.01 708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volution of magnetic Kubo number of stochastic magnetic fields during the edge pedestal collapse simulation - 김영철 교수 file NQE 2019.10.08 6751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Backprojection Filtration Image Reconstruction Approach for Reducing High-Density Object Artifacts in Digital Breast Tomosynthesis - 조승룡 교수 file NQE 2019.10.08 7057
공지 [이달의 연구성과] Emergence of New Density–Strength Scaling Law in 3D Hollow Ceramic Nanoarchitectures - 장동찬 교수 file NQE 2019.10.08 6984
공지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최원호 교수, 한국진공학회 플라즈마 학술상 수상 file NQE 2019.08.24 7110
공지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 2018년 KAIST 대표 R&D 연구성과 10선 선정 file NQE 2019.04.23 11429
공지 하재민 박사과정 (최성민 교수 연구실) Nano Letters에 속표지 논문 게제 file NQE 2019.04.23 10998
110 [보도]Wireless charging key to electric cars file 관리자 2014.08.14 9999
109 [보도] 전기 생산·해수 담수화 동시에...첫 다목적 원전(YTN 2015.3.4자) 관리자 2015.03.06 10773
108 [보도] 이정익 교수, A Supercritical CO2–Cooled Small Modular Reactor file NQE 2016.09.08 12221
107 [보도] 세계로 뻗어가는 한국형 원전(YTN 2015.3.6자) 관리자 2015.03.06 10242
106 [보도] 성풍현 교수, 지진과 원자력발전 file NQE 2016.12.12 8340
» [보도] 성풍현 교수, 에너지 기술 중 국산화율 가장 높은 원전포기 안될 말 file NQE 2017.06.16 10369
104 [보도] 성풍현 교수, 脫원전커녕 減원전도 안된다 file NQE 2017.09.11 10717
103 [보도] 성풍현 교수,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껏" file NQE 2016.06.13 13642
102 [보도] KAIST 핵비확산교육연구센터, 미국 스탠튼재단으로부터 10만달러 기부금 지원받음 NQE 2015.10.01 22355
101 [보도] KAIST 미래형 첨단 소형 원전 개발 연구사업 ERC 신규과제 최종 선정 file NQE 2016.06.27 16439
100 [방송] 핵안보 정상회의 직후 TV 대담 (패널 임만성) 원보라 2012.03.29 9528
99 [방송] 임춘택 교수, KTV 특별기획 2016 대한민국 미래를 말하다 NQE 2016.01.05 14797
98 [방송] 임춘택 교수, KBS1 세계인 출연 NQE 2015.09.30 22532
97 [방송] 임춘택 교수 KBS1 뉴턴의 사과나무 관리자 2014.06.25 9182
96 [방송] '미래변화 7대요소와 대한민국 신산업전략' 임춘택 교수 강연 동영상 링크 관리자 2013.08.08 10510
95 [방송] '미래변화 7대요소와 대한민국 신산업전략' 임춘택 교수 강연 YTN Science 채널 방송 관리자 2013.07.15 8867
94 [문화일보] "原電이 가장 안전·저렴.. 국민께 알리려 거리 홍보 나섰죠" - 카이스트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조재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표 file NQE 2019.03.12 6738
93 [동아일보] “원자력을 살리자” 거리로 나선 KAIST 학생들 file NQE 2019.04.29 5402
92 [단독] 미국 "한국, 중동에 원전 40기 같이 짓자" 파격 제안 NQE 2019.09.23 2864
91 [뉴스포차] ‘문재인 정부 원전 정책’ 끝장 토론 (동국대 김익중 vs 카이스트 정용훈) file NQE 2017.07.21 1360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Next
/ 16